2020.02.15 (토)

  • 맑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8.9℃
  • 연무서울 6.3℃
  • 박무대전 3.5℃
  • 박무대구 8.7℃
  • 구름많음울산 10.3℃
  • 구름조금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0.7℃
  • 맑음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1.6℃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6.5℃
  • 구름많음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6시 내고향 - 가수 전영록, 경남 통영에서 제 2의 하숙 생활

섬마을 하숙생 전영록, 이번엔 연화도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 섬마을 하숙생 전영록, 하숙집을 옮긴 까닭은?

KBS 6시 내고향 ‘섬마을 하숙생’의 주인공 전영록이 보금자리를 옮겼다. 경남 통영시 ‘연화도’ 라는 섬마을 이장님이 직접 편지를 써서 초대한 것. 배를 타고 한 시간을 들어가야 만날 수 있는 연화도는 풍광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각종 가두리양식이 활성화 돼 있어 해산물도 풍부하다. 주민들의 환대를 받으며 찾아간 이장님 집에는 생각지도 못한 하숙집이 기다리고 있는데! 바로 아궁이에 불을 지펴 난방을 하는 100년 넘은 한옥-. 삼대가 거쳐 살아왔을 뿐 아니라 이장님이 태어나고 자란 소중한 공간이기도 하다는데... 한 가족의 역사가 담긴 아늑한 고택,
섬 한가운데 위치한 산골짜기 작은 집에서 전영록의 섬마을 하숙 생활 2막이 열렸다.

● 한층 더 강화된 자급자족 방식, 섬마을 하숙생의 앞날은?

연화도에서의 하숙 생활은 조금 더 험난해졌다. 뒷산에 올라 나물을 캐는가 하면 직접 땔감을 구해 아궁이에 불을 지펴야 한다. 기타 대신 지게를 지고, 악보에 악상을 그리는 대신 흙 밭에 호미질을 해야 하는 전영록. 하지만 직접 캔 엉겅퀴와 나물로 만든 저녁 밥상은 그야말로 환상적이라는데!
하지만 식사의 기쁨도 잠시, 잠들기 직전까지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섬 생활의 숙명인지라... 보일러가 아닌 아궁이에 불을 지펴서 방을 데워야한다! 얼음같이 차가운 방을 녹이기 위해 아궁이 앞에 앉아보는 전영록은 약 50년 만에 불을 지펴 난방에 도전한다는데... 과연 그는 무사히 밤을 보낼 수 있었을까?

원조 아이돌스타 전영록의 전원생활을 엿볼 수 있는 섬마을 하숙생은 지난 12일, KBS 1TV "6시 내 고향"에서 방송되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골목식당, 사상 최초 3MC ‘3뱉’, 심상치 않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1번째 골목인 공릉동 ‘기찻길 골목’ 편이 첫 방송됐다. 공릉동 ‘기찻길 골목’은 최근 아기자기한 공방,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경춘선 숲길 옆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지만, 이 골목 안에만 유독 손님이 없었다고 했다. 한편,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백종원이 경춘선 추억담을 얘기하면서 “내 고등학교 동창이 신대철”이라고 밝혀 요식업계의 대부가 아닌 뮤지션이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백종원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첫 가게로 자녀 사교육비를 위해 요식업에 뛰어든 ‘삼겹구이집’을 찾았다. MC 김성주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자, 학부모로서 날이 갈수록 치솟는 사교육비 때문에 맞벌이를 하는 사장님에 깊이 공감하며,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집에서 하던 그대로 주먹구구식의 요리를 선보이는 사장님의 모습에 크게 당황했고, 김성주는 급기야 삼겹구이 시식 도중 먹는 동시에 뱉어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했다. 이밖에 장사만 17년째 도전하고 있는 ‘의지의 동갑내기 부부’ 사장님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도 소개된다. 이 가게는 촬영 전 제작진이 15번 사전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