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일)

  • 흐림동두천 -3.7℃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2.6℃
  • 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3.8℃
  • 광주 -0.3℃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4.4℃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2℃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진경-변우민, ‘돌담병원’ 멋진 세 꼰대들, ‘낭만적 행동’

“당신들 진짜 되게 재수 없는 거 알아요?” VS “김사부는 그런 걸 개멋부린다고 하던데요”

(굿모닝베트남미디어)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진경-변우민이 돌담병원을 사수하는, 멋진 꼰대들다운 ‘낭만적 행동 개시’로 안방극장을 오롯이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1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22.1%, 전국 시청률 21.9%, 순간 최고 시청률 24.6%를 돌파,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은 8.8%를 달성, 6주 연속 화요일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를 기록하며 범접할 수 없는 최강자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기에 빠진 돌담병원을 구하고자, 한석규, 진경과 변우민 등 소위 ‘돌담 꼰대’ 3인방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사부는 배문정(신동욱)에게서 박민국(김주헌)이 보낸 간호사들이 환자를 되돌려 보내고, 서우진(안효섭)에게 내부 고발당했던, 임현준(박종환)이 의료진들을 뒤흔들고, 서우진은 수술을 잘못한 차은재(이성경) 오빠 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왜 지켜만 보고 있냐는 배문정에게 김사부는 “히든카드는 언제나 마지막 순간에 쓰는 거야”라고 말했지만, 배문정은 이번에는 사람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던져 김사부를 흔들었다.

다음날 여전히 환자가 없는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울려대는 알림 문자와 동시에 응급실에 들어선 김사부가 따로 핫라인을 개설했다며 특유의 너털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나 정신없이 환자들이 밀려드는 가운데, 심혜진이 환자 상태가 좋지 않고, 차은재 수술을 믿을 수 없다며 수술실 오픈을 거절했던 것. 이때 극적으로 등장한 남도일이 ‘남의 계약문제까지 심교수가 관여할 일 아닌 거 같은데요’라고 심혜진을 일축한 후 차은재를 대동한 채 수술실 문을 열었다.

무엇보다 오명심은 서우진이 집도하는 수술에서 심혜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믿는 대로 가세요. 그런다고 수술방에서 쫓겨나는 일은 없을 거예요. 적어도 여기 돌담병원에서는요”라고 밝혔던 터. 수술이 끝난 후 “당신들이 서우진 인생 책임질 수 있어?”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심혜진에게 오명심은 “리스크가 무서워 환자의 수술 거부하신 분이 하는 조언이 서우진 선생한테 무슨 도움이 될지 모르겠네요”라고 일갈했다. 더욱이 “당신들 진짜 되게 재수 없는 거 알아요?”라는 심혜진에게 오명심은 “그런 걸 김사부께선 개멋부린다고 그러시던데”라고 답해, 심혜진의 분노를 북돋았다. 이어 맞은편 수술실에서 나온 김사부와 남도일, 오명심이 자신의 첫 집도에 대해 감격하는 수술실 안 차은재를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돌담병원 멋진 세 꼰대들의 모습이 담겨 뭉클한 여운을 안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 김사부랑 수쌤이랑 도일쌤 보면서...사람이 저렇게 늙어가야지라고 반성했습니다! 개멋이 아니라 진정한 멋짐입니다!!”, “꼰대인 듯 꼰대 아닌 꼰대 같은 세 사람, 올바른 정신 가진 꼰대들은 환영입니다!!”, “매회 가슴이 먹먹해지고 뜨거워지면서 울컥 올라오는 것이 있다. 그것이 감동이든, 눈물이든, 어쨌든 이 드라마는 나를 변화시키고 있는 듯하다”, “낭만닥터 김사부에서만 볼 수 있는 ‘찐 어른’들의 가르침, 눈물이 핑 도네요!”라고 뜨거운 호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13회는 오는 17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골목식당, 사상 최초 3MC ‘3뱉’, 심상치 않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1번째 골목인 공릉동 ‘기찻길 골목’ 편이 첫 방송됐다. 공릉동 ‘기찻길 골목’은 최근 아기자기한 공방,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경춘선 숲길 옆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지만, 이 골목 안에만 유독 손님이 없었다고 했다. 한편,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백종원이 경춘선 추억담을 얘기하면서 “내 고등학교 동창이 신대철”이라고 밝혀 요식업계의 대부가 아닌 뮤지션이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백종원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첫 가게로 자녀 사교육비를 위해 요식업에 뛰어든 ‘삼겹구이집’을 찾았다. MC 김성주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자, 학부모로서 날이 갈수록 치솟는 사교육비 때문에 맞벌이를 하는 사장님에 깊이 공감하며,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집에서 하던 그대로 주먹구구식의 요리를 선보이는 사장님의 모습에 크게 당황했고, 김성주는 급기야 삼겹구이 시식 도중 먹는 동시에 뱉어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했다. 이밖에 장사만 17년째 도전하고 있는 ‘의지의 동갑내기 부부’ 사장님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도 소개된다. 이 가게는 촬영 전 제작진이 15번 사전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