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4 (화)

  • 맑음동두천 21.9℃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3.3℃
  • 구름조금울산 22.2℃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23.4℃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어서와’ 김명수-신예은, 이것이 바로 폭.풍.전.개.멜.로!

“쌍방향 로맨스가 시작됐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어서와’ 김명수와 신예은의 방황하던 마음이 서로에게 ‘탁’ 꽂히며 짜릿한 ‘러브 스파크’가 폭발,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폭증시켰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 11, 12회분에서는 김명수와 신예은의 흔들리던 감정들이 정확히 서로에게 꽂혔고, 마침내 휘몰아칠 ‘양방향 로맨스’를 예고하면서 시청자들의 몰입을 끌어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정체를 들킨 홍조(김명수)와 묘한 감정을 품게 된 김솔아(신예은) 사이에 아슬아슬한 기류가 형성됐던 상황. 홍조는 이재선(서지훈)에게 자신이 ‘가짜 방국봉’이라는 사실을 들켜 ‘사람’의 모습이 아닌 ‘고양이’의 모습으로만 김솔아의 곁에 머무를 수 있게 되자 심란해졌다. 반면 김솔아는 홍조를 떠올리기만 해도, 홍조에 대한 이야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달뜬 기분을 느끼며 하루를 시작했다. 게다가 홍조는 ‘정체가 무엇이냐’고 채근하는 이재선에게 얼떨결에 ‘홍조’라고 대답했고, 그 덕분에 고양이로 변한 상태에서도 이재선의 집중 감시를 받게 됐다. 그러자 홍조는 이재선이 한눈을 판 사이 사람으로 변한 후 도망쳤고, 그런 자신을 쫓아온 이재선과 아슬아슬한 추격전을 벌이다, 다시 고양이로 변해 박스에 숨어 겨우 위기를 모면한 뒤 김솔아의 품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홍조는 이재선의 카페 구석에 있던 목재가 김솔아의 머리 위로 쏟아지자, 김솔아를 보호하기 위해 인간으로 변해버리고 말았다. 결국 홍조는 이재선에게 ‘고양이에서 사람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최악의 사태를 맞이하게 됐던 것. 하는 수없이 홍조는 따로 이재선을 찾아가 “하라는 대로 할게. 사람으로 변하지 말라면 고양이로만 있을게. 솔아 옆에 있게만 해줘”라며 ‘묘인(猫人) 정체’를 말하지 말아달라고 간청했고, 이재선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감시를 받는 조건으로 비밀을 지켜주겠다는 약조를 받아냈다.

그러던 중, 낯선 캣파파(채동현)가 끊임없이 김솔아의 집을 기웃거리는 수상한 사건이 벌어졌고 홍조, 김솔아, 이재선이 캣파파를 잡기 위해 뛰쳐나갔다. 그때 홍조는 자신도 모르게 보호 본능이 발동해 김솔아의 손을 꼭 잡았고, 김솔아는 그 순간 심장이 두근거리는 오묘한 감정을 느꼈던 터. 이어 김솔아는 엄마 기일로 인해 산란한 자신의 마음을 들어주며 ‘엄마와의 추억이 담긴 강가’를 같이 가주겠다고 말하는 홍조에게 깊이 감동했다. 더욱이 김솔아는 강가에서 홍조를 기다리면서 그간 홍조에게 느꼈던 떨림을 파노라마처럼 되돌아봤고, 자신이 ‘홍조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이에 김솔아는 이재선에게 홍조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드러냈고, 마음을 확신한 김솔아의 또렷한 눈빛이 ‘또 한 번의 러브 폭풍’ 도래를 예고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딸기 라테 한 모금 쭉 들이켠 기분, 완전 상큼 달콤하다!” “순식간에 마음 확인하는 내달리는 로맨스, 칭찬한다!” “김명수와 신예은이 너무 잘 어울립니다” “사랑스러움의 절정” 등 반응을 쏟아냈다.그런가 하면 홍조가 김솔아의 어머니 기일을 챙기려 기력을 몽땅 소진해 고양이로 변한 사이, 느닷없이 나타난 캣파파에게 납치를 당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긴박감을 폭증시켰다.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