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6.1℃
  • 박무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박무광주 29.3℃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8.8℃
  • 박무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출사표’ 나나♥박성훈 드디어 첫 키스, 설렘폭발 엔딩 ‘美쳤다’

드디어 쌍방직진 로맨스 스타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출사표’ 나나와 박성훈의 키스 엔딩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지난 7월 2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9회에서 드디어 구세라(나나 분)와 서공명(박성훈 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달콤하고도 짜릿한 첫 키스를 했다. 기다리던 로맨스 폭발에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뜨겁다.

앞서 구세라는 조맹덕(안내상 분)의 계략으로 구의회 의장에 당선됐다. 이후 조맹덕은 김민재(한준우 분)를 구세라의 비서로 만들어, 구세라를 꼭두각시처럼 이용하려 했다. 그러나 이를 알아차린 서공명이 즉시 구세라에게 달려갔다. 그리고 김민재가 아닌 자신이 수행비서가 되겠다고 자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으로 의장 구세라의 활동이 시작됐다. 수행비서가 된 서공명은 구세라가 의장 활동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왔다. 특별 과외까지 준비한 것. 그렇게 아침부터 밤까지 줄곧 함께 있게 된 두 사람은 조금씩 더 서로에 대해 의식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마원구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을 찾아갔다. 그곳에서 구세라는 과거 서공명이 윤희수와 함께 이곳을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을 봤다. 사진 속 서공명은 윤희수를 바라보고 있었다. 앞서 구세라 역시 서공명과 사진을 찍을 때 카메라가 아닌 서공명을 바라봤다. 이를 두고 구세라의 친구들은 “좋아해서 훔쳐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구세라는 서공명이 윤희수를 좋아하는 것은 아닐지 오해하며 서운해했다. 그런 구세라가 서공명 역시 신경쓰였다.

이때 구세라가 다시 한 번 말문을 열었다. 세 번째이자 마지막 고백을 하려 한 것. 그 순간 구세라의 전 남친 김민재에게 전화가 왔다. 다급해진 서공명은 “받지마. 묻지도 말고. 내 답은 예전부터 정해져 있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서공명은 몇 시간씩 헤매서 충전소를 찾아낸 것도, 기다려서 만두를 산 것도, 더운 날 계주를 뛴 것도, 비서를 하겠다고 한 것도 모두 구세라라서 그런 거라고 고백했다. 끝으로 서공명은 “처음부터 구세라였어”라고 쐐기를 박았다.

그렇게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알아차린 두 사람은 초콜릿처럼 달콤하고 불꽃처럼 짜릿한 첫 키스를 나눴다. 상대를 바라보는 눈빛, 표정 속에 이들이 얼마나 서로를 깊이 생각하고 있는지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에 극중 구세라와 서공명은 물론, 이들의 사랑을 지켜본 TV 앞 시청자들의 가슴에도 설렘이 폭발했다. 방송 직후 “드디어 첫 키스”, “킵 커플 최고” 등 반응이 쏟아진 것이다.

반환점을 돌자마자 첫 키스 엔딩이 공개됐다. 구세라와 서공명이 본격적으로 쌍방직진 로맨스를 시작한 만큼 한층 강력해질 두 사람의 꽁냥꽁냥과 속 시원한 불량 정치인 응징이 기대된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10회는 오늘(30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한국인의 노래, ‘80년대 아이유, 노래하는 스님’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31일 방송된 ‘한국인의 노래’ 6회에서는 MC 최수종이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과 ‘감성 보컬 선술집 사장’ 안병재 씨를 위해 노래 배달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인의 노래'는 최수종이 사연의 주인공을 직접 찾아가 그만을 위해 특별 편곡한 노래를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최수종이 첫 번째 노래 배달을 위해 향한 곳은 남양주에 있는 ‘불암산’. 그곳에서 만난 오늘의 주인공은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이었다. 두 사람은 자리를 잡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스님은 출가 이전에 가수였다고 말하며 노래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고등학교 시절 친구와 남산 길을 걷던 중 CF 감독에게 캐스팅되어 광고모델로 데뷔하게 됐다는 보현스님. 당시 방송국에서 신인 배우였던 최수종을 만났었다고 말하자, 최수종은 깜짝 놀라며 “선배님이시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작곡가 이봉조의 눈에 띄어 가수 ‘이경미’로 데뷔한 보현스님은 KBS 드라마 ‘사모곡’의 주제곡을 부르며 인기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스님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간 만큼 경제 사정이 부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야간업소를 하루에 아홉 번까지 뛰어봤다.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