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효춘! 연하에게 인기 폭발? “연하들이 나를 귀여워 해”

이효춘! 연하에게 인기 폭발? “연하들이 나를 귀여워 해”
막내 영란이 모시기에 나선 언니들, 이유는?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이효춘, '연하한테 인기 폭발' 자유로운 연애사 공개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이효춘, 이정훈과 함께하는 하루가 공개된다. 바다에서 직접 저녁거리를 가득 구해 집으로 돌아온 식구들. 이정훈은 집에 도착해 쉴 틈 없이 움직이며 누나들을 위한 저녁 준비에 들어갔다. 머슴(?) 이정훈이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누나들은 큰언니 박원숙의 지시에 따라 아침에 완성 못한 마늘장아찌를 만들었다. 마늘장아찌를 만들며 자매들은 이효춘에게 연애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이효춘은 '어렸을 때부터 연상보다 연하에게 인기가 많았다'며 '연하남이 날 귀엽게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 차이에 관해서도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며 자유로운 연애관을 공개했는데. 들을수록 놀라운 이효춘의 연애사는 무엇일지?

● 금지옥엽 영란이 모시기에 나선 언니들, 이유는?

한편 촬영 차 서울에 갔던 막내 김영란이 팔을 다쳐서 온 상황. 언니들은 팔을 못 쓰는 김영란을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다. 먼저 혜은이는 마늘장아찌를 만드는 동안 필요한 게 생기면 제일 먼저 움직였다. 이에 김영란은 '내가 해야 될 일인데 미안해'라며 혜은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후에도 혜은이는 김영란이 주방에만 나타나면 '뭐 해줄까?'라며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문숙도 잘 시간이 되자 김영란의 세안을 도와줬다. 한 손으로 세안하는 김영란을 옆에서 지켜보던 문숙은 2년 전 드라마 촬영 중 무릎 골절 사고를 떠올리며 동생의 아픔에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 김영란은 인터뷰에서 '언니들이 가족같이 걱정하고 토닥여준다'며 온종일 챙겨준 언니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고.

피를 나눈 가족보다 더 끈끈해진 남해 자매들의 이야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9월 16일(수) 밤 10시 45분 KBS2에서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비밀의 남자' 7살 지능 청년의 아들 위한 가슴 뭉클 노력! 부성애 폭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비밀의 남자' 강은탁이 '아들 바보' 아빠로 변신했다. 7살 지능을 가진 순수 청년이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펼치는 가슴 뭉클한 노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 예정이다.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 측은 21일 '이태풍(강은탁 분)의 아들 바보 아빠 3종 세트' 스틸컷을 공개했다. '비밀의 남자'는 사고로 일곱 살의 지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을 마주하며 복수를 위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이다. 그를 둘러싼 두 여자의 사랑과 욕망, 인물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통해 색다른 일일극의 지표를 제시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한유라(이채영 분)는 우여곡절 끝에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죽은 줄로만 알았던 김기사가 피를 철철 흘리며 눈앞에 나타나자 경악한 상황. 유전자 검사 때문에 좌불안석인 유라와 달리 초보 아빠가 된 이태풍(강은탁 분)은 아기와 함께할 앞날에 부푼 기대를 안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공부하고 실천하는 태풍의 모습이 담겼다. 아기와 장난감으로 놀아주기도 하고, 아기의 건강을 위해 젖병도 직접 삶으며 구슬땀을 흘린다. 또 건강하고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