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7.3℃
  • 박무서울 24.2℃
  • 대전 22.3℃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4℃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제7회 심훈문학대상에 소설가 정지아, 장류진 공동 수상

심훈문학상은 도재경, 최세운 당선
심훈선생기념사업회 주최, 당진화력본부 후원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소설가 정지아와 장류진이 2020년 '제7회 심훈문학대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작은 단편소설 '검은 방'과 '도쿄의 마야'다.

정지아 소설가는 1990년 계간 '실천 문학'에서 장편 '빨치산의 딸'을 출간했다. 1996년 '고욤나무'로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됐다. 이효석문학상, 한무숙문학상, 올해의 소설상, 노근리 평화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장류진 소설가는 2018년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으로 창비 신인소설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2020년 소설 '연수'로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심훈문학대상은 강영숙,전성태 소설가와 정은경,이경재 평론가가 최근 1년 동안 문예지에 발표된 단편 소설들을 대상으로 예심을 진행했고, 본심은 현기영,이경자 소설가가 맡았다. 상금은 각 1000만원씩 총 2000만원이 수여된다.

신인 작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심훈문학상은 구모룡,방민호 평론가와 김근,안현미 시인이 예심과 본심을 함께 진행했으며 도재경과 최세운이 당선됐다. 상금은 소설 700만원, 시 500만원이고, 당선작은 아시아 출판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한다.

심훈문학대상과 심훈문학상은 심훈선생기념사업회가 주최, 계간 아시아가 주관하고 당진화력본부가 후원한다.

시상식은 심훈 선생의 기일인 9월 17일 오전 10시 당진시 심훈문학기념관에서 열린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효춘! 연하에게 인기 폭발? “연하들이 나를 귀여워 해”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이효춘, '연하한테 인기 폭발' 자유로운 연애사 공개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이효춘, 이정훈과 함께하는 하루가 공개된다. 바다에서 직접 저녁거리를 가득 구해 집으로 돌아온 식구들. 이정훈은 집에 도착해 쉴 틈 없이 움직이며 누나들을 위한 저녁 준비에 들어갔다. 머슴(?) 이정훈이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누나들은 큰언니 박원숙의 지시에 따라 아침에 완성 못한 마늘장아찌를 만들었다. 마늘장아찌를 만들며 자매들은 이효춘에게 연애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이효춘은 '어렸을 때부터 연상보다 연하에게 인기가 많았다'며 '연하남이 날 귀엽게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 차이에 관해서도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며 자유로운 연애관을 공개했는데. 들을수록 놀라운 이효춘의 연애사는 무엇일지? ● 금지옥엽 영란이 모시기에 나선 언니들, 이유는? 한편 촬영 차 서울에 갔던 막내 김영란이 팔을 다쳐서 온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