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2.3℃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코로나 시대, 타인에 대한 인류의 두려움을 탐구하는 세계적 석학의 지혜로운 시선

알에이치코리아, 세계 100대 지성 마사 누스바움의 ‘타인에 대한 연민’ 출간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낳은 혐오의 시대를 넘어서기 위해 연대를 외치는 세계적 석학의 인문철학서 '타인에 대한 연민'이 출간됐다.

2020년, 인류는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인 팬데믹에 직면해 있다. 생활의 자유가 제한당하고 코앞의 미래가 불투명해진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누군가'를 비난하기 바쁘다.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고 더 나은 대안을 찾아 나서기보다 특정 인물, 교회 집단, 외국인, 성 소수자 등의 주체를 타깃으로 삼아 맹비난한다. 인터넷 세상에서도, 현실 세계에서도 '여혐', '남혐', '호모포비아' 등 차별과 혐오 표현이 넘쳐나고 있다.

저명한 정치철학자인 저자 마사 누스바움(Martha C. Nussbaum)은 이 같은 상황은 역사적으로 자주 반복됐으며 이는 인류의 본성 때문임을 지적한다. 성별, 종교, 국적, 직업, 나이, 장애, 성적 지향 등 다양한 사회적 편 가르기의 근본에는 인간의 내밀한 감정이 배어 있다.

무력하게 태어나 불확실한 인생 앞에 설 수밖에 없는 인간이란 존재가 느끼는 두려움이란 감정이 근원이다. 이 두려움은 타인(기득권 또는 소수 집단)을 향한 혐오, 분노, 비난과 뒤섞여 타자화 전략으로 이어지고 나와 타인의 날 선 경계를 짓게 한다.

그는 신간 '타인에 대한 연민'에서 철학, 심리학, 고전을 폭넓게 아우르며 두려움과 두려움을 둘러싼 감정들의 지도를 그려낸다. 동시에 암울한 혐오의 시대를 넘어 한 걸음 나아가기 위해서, 인문학과 예술에서 희망의 실마리를 찾으려 애쓴다.

이 책의 추천사를 쓴 홍성수 교수(숙명여자대학교 법학부 교수, '말이 칼이 될 때' 저자)는 '어느 한 문장 허투루 쓰인 것이 없는 이 책을 읽는 내내 누스바움의 간절함이 느껴졌다'며 '이 미국 노철학자의 간절한 호소가 한국 사회에도 큰 울림을 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 혁신기술기업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진출 지원 속도 낸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본투글로벌센터가 혁신기술기업의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시장 진출에 힘을 실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지난 9월 16일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과 '제2회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을 개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밋업에는 미주개발은행, 아르헨티나벤처캐피털협회, 부에노스아이레스 투자청, 부에노스아이레스 이노베이션파크와 중남미 투자사인 그리드X, 글로방트 벤처스, 달루스 캐피털 그리고 국내 투자사인 엘앤에스 밴처캐피털이 함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번 밋업은 한-중남미 양국 간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기회를 발굴하고 국내 기업의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올 7월 함께한 행사에 이어 두 번째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해외 출장 및 현지 활동 제약을 극복하고, 효율적인 제품 및 서비스의 현지화가 가능하도록 주요 해외 진출 전략으로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진출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국제기구 사업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다. 이날 밋업은 핀테크, 바이오테크, 인공지능, 증강현실, 가상현실 분야의 한-중남미 스타트업의 매치메이킹을 중심으로 협업

문화연예

더보기
"도도솔솔라라솔" ‘로코 도전’ 고아라, 제대로 ‘인생캐’ 만났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가 로코력을 풀가동,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은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고아라 분)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이재욱 분)의 반짝반짝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는 달콤한 설렘과 함께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여기에 '최고의 이혼'을 공동 연출한 김민경 감독과 '내 뒤에 테리우스', '쇼핑왕 루이' 등을 집필한 오지영 작가의 만남은섬세하면서도 감각적인 로맨틱 코미디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고아라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고아라의 로맨틱 코미디 도전이라는 점이 시청자들의 기대심리를 자극하는 것. 고아라가 연기하는 '구라라'는 인생 역변을 맞아 시골 마을에 불시착하게 된 무한 긍정 피아니스트. 외로워도 슬퍼도 언제나 긍정적인 구라라는 구김 없는 단순함 탓에 때로는 분노를 유발하기도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타인을 웃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을 지녔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고아라는 사랑스러운 비주얼부터 사진만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