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9.2℃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조병화문학관,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 개최

시인 이승하, ‘폭력과 광기의 시, 혹은 사랑과 용서의 시’라는 주제로 조병화문학관에서 강연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조병화문학관은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오는 10월 27일 화요일 오후 2시에 시인 이승하의 '나의 시, 나의 삶 : 폭력과 광기의 시, 혹은 사랑과 용서의 시'라는 주제로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를 개최한다.

이승하 시인은 '저는 '우리들의 유토피아', '폭력과 광기의 나날' 등 일련의 시집에서 인간이 인간에게 가하는 끔찍한 폭력과, 그 폭력이 야기한 광기를 소재로 하여 시로 썼습니다. … 저는 여전히 인간의 고통과 상처에 대한 관심의 시선을 거둬들일 수 없습니다. 공포와 전율이 없는 세상, 사랑이 충만한 유토피아를 꿈꾸면서 오늘도 저는 시를 쓰고 있습니다. 거칠고 차가운 시를 쓰고 있지만 그것은 지양의 대상일 따름, 제가 바라는 세상은 정이 넘쳐나는 따뜻한 세상입니다'라며 본인의 시 세계를 들려준다.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당선으로 등단한 이승하 시인은 '사랑의 탐구', '나무 앞에서의 기도' 등 15권의 시집을 상재했다. 지훈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2021년에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조병화 시인의 시와 문단사적인 의미도 소개한다. 이지아 문학평론가의 사회로 진행하는 이 행사 후에는 '혈연의 죽음' 등 이승하의 시 3편과 '사랑하며, 배우며, 가르치며' 등 조병화의 시 2편을 김창남, 하종우, 김순남, 박명순, 서경범 안성문협 회원들이 낭송한다. 조병화문학관 조진형 관장은 '이승하 시인과의 만남을 통해 따뜻한 위로와 삶의 온기를 얻고, 문학관에서 전시 중인 '조병화 시비展Ⅱ: 영원 속에 살다'도 함께 관람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는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하나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관하며, 안성시, 한국문학관협회와 한국문인협회 안성시지부가 후원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 유튜브 생중계로 개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이 지난 3일 '코로나19와 사업장 감염병 관리 실효성 제고방안'을 주제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과 대한산업보건협회 산업보건환경연구원이 공동 주최했다. 개회사를 통해 이영순 포럼 대표는 사업장의 코로나 감염 예방 관리에 있어 '감염 경로 추적, 검진, 감염자 격리나 치료 등 모든 면에 첨단기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헌기 대한산업보건협회 회장은 축사를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의 현실을 받아들이고 산업보건서비스에도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 IOT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고, 공유경제 및 플랫폼 산업과 같은 새로운 산업의 출현에 따른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한산업보건협회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해 감염성 질병에 따른 사업장 보건관리 방안 마련, 비대면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산업보건 서비스 개발, 코로나 블루 등 우울증 및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선도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제 발표는 강성규

문화연예

더보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임현식, 박원숙 향한 끝없는 구애 “자고 가야지” 박원숙의 반응은?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임현식, 박원숙 옆자리 경계 '남자 냄새는 안 나는군' 이날 방송에서는 큰언니 박원숙의 데뷔 50주년 기념 파티 모습이 공개된다. 먼저 박원숙을 위해 남해까지 달려온 서권순에 이어 자타공인 '원숙바라기' 임현식이 로맨틱하게 등장했다. 색다른 모습으로 등장한 임현식은 남해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집안 곳곳을 살피며 '남자 흔적' 찾기에 돌입. '시골에 살면 남자가 할 일이 많지 않냐'며 호시탐탐 박원숙의 옆자리를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달라진 임현식의 모습에 박원숙의 마음은 움직였을지? 누구를 위한 파티인가? 큰언니 박원숙을 위한 동생들의 큰 그림 반가운 인사는 잠시. 동생들은 깜짝 축하단 임현식,서권순의 방문을 시작으로 큰언니를 위한 본격적인 파티 계획을 발표했다. 동생들의 계획은 직접 수확한 쌀로 햅쌀밥 짓기와 낚시로 잡은 갈치로 상 차려주기. 자매들은 집 근처 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