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9.2℃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암행어사" 김명수, 비주얼 만점 암행어사로 변신!

부드러움과 강인함 공존하는 수사관의 매력 엿보기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암행어사' 김명수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김명수는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관'의 '타이틀롤' 암행어사를 맡아 정의구현에 앞장선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김명수는 조선 말기를 배경으로 야망도, 목표도 없이 오늘만 사는 홍문관 부수찬 성이겸 역을 맡았다. 과거 성이겸(김명수 분)은 장원급제한 촉망받는 우수한 인재였으나 어쩐 일인지 나랏일에 큰 관심이 없는 평범한 관료로 생활한다. 하지만 은밀히 노름판을 벌이는 타짜의 이중생활을 하다 발각, 벌로 암행어사를 맡게 돼 미궁에 빠진 사건 수사에 나서게 된다.

이번에 첫 공개된 스틸 속 김명수는 고운 비단 두루마기와 갓을 차려입은 지체 높은 도련님의 모습이다. 한복 의상에도 감출 수 없는 꽃미남 비주얼이 시선을 뗄 수 없게 한다. 또한 암행어사를 상징하는 마패를 드러내며 자신만만하게 신분을 드러내는 순간은 외유내강의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이처럼 김명수는 원치 않던 암행어사가 됐지만 어사단 일원들과 나라의 기강을 좀 먹는 악한 무리들을 처단하며 점차 성장하는 암행어사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명수가 표현할 암행어사의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무르익는다.

안방극장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관'은 오는 12월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 유튜브 생중계로 개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이 지난 3일 '코로나19와 사업장 감염병 관리 실효성 제고방안'을 주제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과 대한산업보건협회 산업보건환경연구원이 공동 주최했다. 개회사를 통해 이영순 포럼 대표는 사업장의 코로나 감염 예방 관리에 있어 '감염 경로 추적, 검진, 감염자 격리나 치료 등 모든 면에 첨단기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헌기 대한산업보건협회 회장은 축사를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의 현실을 받아들이고 산업보건서비스에도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 IOT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고, 공유경제 및 플랫폼 산업과 같은 새로운 산업의 출현에 따른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한산업보건협회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해 감염성 질병에 따른 사업장 보건관리 방안 마련, 비대면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산업보건 서비스 개발, 코로나 블루 등 우울증 및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선도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제 발표는 강성규

문화연예

더보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임현식, 박원숙 향한 끝없는 구애 “자고 가야지” 박원숙의 반응은?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임현식, 박원숙 옆자리 경계 '남자 냄새는 안 나는군' 이날 방송에서는 큰언니 박원숙의 데뷔 50주년 기념 파티 모습이 공개된다. 먼저 박원숙을 위해 남해까지 달려온 서권순에 이어 자타공인 '원숙바라기' 임현식이 로맨틱하게 등장했다. 색다른 모습으로 등장한 임현식은 남해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집안 곳곳을 살피며 '남자 흔적' 찾기에 돌입. '시골에 살면 남자가 할 일이 많지 않냐'며 호시탐탐 박원숙의 옆자리를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달라진 임현식의 모습에 박원숙의 마음은 움직였을지? 누구를 위한 파티인가? 큰언니 박원숙을 위한 동생들의 큰 그림 반가운 인사는 잠시. 동생들은 깜짝 축하단 임현식,서권순의 방문을 시작으로 큰언니를 위한 본격적인 파티 계획을 발표했다. 동생들의 계획은 직접 수확한 쌀로 햅쌀밥 짓기와 낚시로 잡은 갈치로 상 차려주기. 자매들은 집 근처 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