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패트론 캐피탈, 제5호 펀드 위해 8억4400만유로 조성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부동산권 담보 투자에 중점을 둔 범유럽 기관 투자가인 패트론 캐피탈이 8억4400만유로를 조성하며 최신 펀드의 자금조달 모집을 마감했다.

여기에는 패트론 캐피탈 5호를 위한 공동 투자자본 약 1억2800만유로(1억5700만달러)가 포함돼 있다.

제5호 펀드를 위해 조성된 총 8억4400만유로 중 83%는 패트론의 기존 투자자층과 관계에서 충당됐으며 약정의 대부분은 북미에서 이뤄졌다. 다음은 아시아 태평양, 유럽, 중동 순이었다. 투자자에는 연기금, 국부펀드, 기금, 재단, 자산 운용사가 포함돼 있다. 펀드 자금 모집 대리는 에버코어가 맡았다.

제5호 펀드는 패트론의 이전 펀드와 동일한 투자 전략을 추구할 계획이며 서유럽 전역에서 부동산과 관련된 부실채권 및 저평가 자산에 직접 또는 간접 타깃 투자를 진행하게 된다. 이 펀드는 다양한 부문에 걸쳐 개별 부동산은 물론 부동산권 담보 기업 투자 및 신용 기회에도 투자할 예정이다. 이 펀드는 최근 수주 동안 이미 다수 투자를 완료했으며 여러 다른 투자에 대해 마감 전 마지막 단계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펀드 투자 능력의 약 25%를 사용했다.

키스 브레슬라우어 패트론 캐피탈 설립자 겸 상무이사는 '이번 펀드는 21년 회사 역사에서 7번째 마감 펀드'라며 '우리는 기회를 식별하고 가치를 극대화하는 입증된 실적을 쌓았으며 막강한 관계를 구축해 궁극적으로 어떤 경제 환경에서든 매력적인 수익을 제공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펀드가 기존 투자자와 관계자가 높은 비율로 참여한 가운데 마감된 것과 더불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극단적인 불확실성 가운데서도 자본의 최종 트랜치를 구성할 수 있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팬데믹은 유럽 내 여러 부동산 부문에 걸쳐 기존의 다수 추세를 가속화시켰을 뿐만 아니라 펀더멘털이 건전하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자산을 매력적인 가격에 인수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숙련된 팀과 세분화된 접근 방식, 30억유로 이상의 자금력을 보유한 패트론은 이러한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으며 적극적 자본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디앤에이모터스로 사명 바뀐 대림오토바이, 새로운 출발 알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대림오토바이가 디앤에이모터스 주식회사로 사명을 바꾸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대림오토바이와 합병된 AJ바이크 역시 에이렌탈앤서비스 주식회사라는 새로운 사명으로 변경됐다. 새로운 사명은 회사 임직원들의 참여로 결정됐으며, 대림오토바이와 AJ바이크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DNA를 만들겠다는 의지와 렌탈서비스 회사로서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하고자 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새로운 사명에 따라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이용 가능한 이동수단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더 나은 삶과 지속 가능한 미래에 기여하는 기업이라는 기업의 존재 이유를 바탕으로 '고객의 일상과 이동의 가치를 연결하는 Mobility Innovator'라는 새로운 비전도 공개했다. 사명이 변경됐지만 기존에 사용하던 로고의 대림오토바이 CI와 BI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 디앤에이모터스 주식회사의 홍성관 대표이사는 새로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세 가지 전략과제를 꼽았는데 첫째,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No.1 위상을 확립해 품질과 서비스를 혁신하고, 둘째로 차별적 고객가치를 실현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현해 렌탈서비스를 확산시키고, 셋째, 친환경 이동 솔루션을 통한

문화연예

더보기
"TV는 사랑을 싣고" 실력파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 의뢰인으로 출연 "-32kg 폭풍 감량"
  (굿모닝베트남미디어) 'TV는 사랑을 싣고' 의뢰인을 만난 김원희가 깜짝 놀란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대세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유재환은 주현미, 소찬휘, 셀럽파이브 등 유명 가수들과 50여 곡 이상을 작업한 실력파 작곡가이자 가수이면서 해맑고 순수한 입담으로 다양한 예능을 섭렵하는 멀티 엔터테이너. 이날 오랫만에 유재환을 다시 만난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이전의 푸근한 인상과 달리 뚜렷한 이목구비와 날렵해진 턱선에 깜짝 놀랐다.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믿기지가 않는다', 현주엽은 '알아보기가 힘들어졌다'라고 했을 정도. 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심해져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했다는 유재환은 104kg에서 72kg으로 4개월간 총 32kg을 감량한 극과 극 비포 애프터 사진도 공개해 복권 당첨급의 놀라운 변화를 체감하게 만들었다. 한편, 초등학교 때 영화 배우보다 예뻤던 첫사랑을 찾는다는 유재환의 의뢰 내용에 김원희와 현주엽은 설레는 마음으로 졸업 앨범 속 여학생들을 유심히 살폈다. 하지만 유재환이 밝힌 첫사랑의 정체는 뜻밖에도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