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3.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8.6℃
  • 흐림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바람피면 죽는다" 강여주의 책 ‘비밀기도실’ 정체가 궁금하다!

죽음의 톱시크릿, 조여정의 ‘비밀기도실’의 정체!
‘강여주를 둘러싼 미스터리’의 향방은? 궁금증 UP!
강여주의 책 ‘비밀기도실’ 정체가 궁금하다!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바람피면 죽는다'의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는 조여정과 한 권의 책이 있다. 바로 책의 정체는 극 중 그녀가 쓴 '비밀기도실'이다. 9년 전 조여정은 물론 오민석까지 죽음의 위기에 몰아넣었던 책 '비밀기도실'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강여주(조여정 분)와 국정원 과장 마동균(오민석 분, 이하 마과장),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국회의원 박재근(최정우 분)의 미스터리한 관계 중심에는 책 '비밀기도실'이 있다.

● 사라져버린 강여주의 책 '비밀기도실' 정체가 궁금하다!

'비밀기도실'은 과거 여주가 쓴 소설이다. 그러나 현재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비운의 책이다. 마과장의 지시를 받고 여주의 어시스트로 위장해 그녀를 감시하던 국정원 요원 차수호(김영대 분)가 그녀의 지하실에 있는 김치냉장고 속 '비밀기도실'을 발견해 그 존재가 드러났다. 아직 책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는 상태다.

여주를 감시하는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가진 수호는 '비밀기도실'과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이후 마과장이 자신의 사무실 금고 속에서 '비밀기도실'을 꺼내는 모습이 드러나며, 그의 감시가 '비밀기도실'과 관련이 있음을 예상케 했다.

● 9년 전, 강여주-마과장을 죽음의 위기로 몰아넣은 책 '비밀기도실'

마과장과 여주의 관계를 조사하던 수호는 과거 마과장이 현재의 자신처럼 여주를 감시하는 임무를 수행했음을 알아냈다. 지난 11회에서는 9년 전 여주를 감시하던 마과장이 상부의 지시를 받고 그녀의 책 '비밀기도실'과 여주가 있는 창고에 불을 지른 모습이 공개됐다.

그러나 또다시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여주를 구하기 위해 불 속에 뛰어들었다가 전신 화상을 입은 사실이 밝혀졌다. 여주는 물론 마과장까지 죽음의 위기에 몰아넣은 책 '비밀기도실'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더욱 깊어졌다.

● 국회의원 박재근-국정원 마과장, 그리고 강여주의 신작 '바람피우면 죽는다'

현재 여주는 신작 '바람피우면 죽는다'를 집필 중이다. 하지만 그녀의 출판을 담당하는 디오빌 출판사의 양진선 대표(김수진 분)는 과거 사건을 떠올리며 이를 극구 말렸고, 결국 둘 사이는 틀어지고 말았다. 여주의 신작이 과거 '비밀기도실'과 깊은 관련이 있음을 예상케 만드는 대목이다. 이에 여주는 허름한 출판사 사장으로 위장한 마과장을 찾아갔고, 그의 출판사에서 책을 내기로 약속했다.

앞서 마과장은 수호로부터 보고 받은 그녀의 신작에 대한 정보를 누군가에게 보고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지난 12회에서 그 정체가 밝혀졌는데, 바로 국회의원 박재근(최정우 분)이었다. 마과장은 여주가 쓴 신작이 자신들의 손에 들어올 것이라고 호언장담했지만 박재근은 여전히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과거 여주가 쓴 책 '비밀기도실'의 내용은 무엇일지, 국정원 마과장과 국회의원 박재근이 그녀를 감시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종영까지 단 4회를 남겨둔 가운데, '여주의 미스터리'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용인 ‘동문굿모닝힐 프레스티지’ 주상복합아파트 2월 중 분양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용인 '동문굿모닝힐 프레스티지'가 오는 2월 중 분양을 시작한다. 2020년 한 해 동안 용인은 SK하이닉스와 연계된 세계적 반도체 기업 유치와 도시 경쟁력 상승을 위한 신도시 개발, 도시재생사업 등 발 빠른 행정 서비스로 기대감이 높았다. 현재 서울과 연계된 광역버스 및 경전철 연장, GTX A노선, 인덕원선, 3호선 연장, 신분당선 등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주변 도시에서 전입인구도 지속해서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SK하이닉스 반도체 부지를 중심으로 공장 가동 시 경제발전효과가 기대되며 높은 생산유발효과, 고용안정, 직주 근접한 인프라 등이 예상된다. 삼성전자, 삼성반도체,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테크노밸리 등 이미 많은 기업체가 입주해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아직도 발전 가능성이 높은 처인구는 풍부한 자연환경을 품고 있으며 용인시청, 용인종합운동장 등 생활 인프라가 마련돼 있다. 특히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에 용인 최대 규모의 평지형 도심형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며 모현 갈담 생태숲, 포곡 도시숲, 유방동 어르신쉼터 등 친환경 그린라이프를 실현한다. 이외에도 난개발 방지를 위해 13개의 공원 및 친환경

문화연예

더보기
"바람피면 죽는다" ‘강여주-한우성이 공동묘지로 향한 이유는?’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고준이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정육점 앞치마와 전기톱으로 중무장한 조여정과 그 앞에 속수무책으로 공포에 떨고 있는 고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조여정이 든 전기톱의 무시무시한 칼날이 고준을 향한 가운데,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지난 21일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남편 한우성(고준 분)을 위협하는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밤중 공동묘지에 선 여주의 모습이 담겼다. 여주는 검은 모자를 눌러쓰고 장갑과 정육점 앞치마까지 장착한 모습이다. 여기에 우성과 함께 구입한 무시무시한 전기톱을 든 여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어둠이 깔린 공동묘지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이 예상된다. 여주 앞에는 공포에 떨고 있는 남편 우성이 서 있다. 우성은 잔뜩 겁에 질려 오직 손전등 하나에 의지하고 있는 모습. 특히 여주가 든 전기톱의 칼날이 우성을 향하고 있어 충격을 안겨준다. 그동안 여주 몰래 바람을 피웠던 '국민 남편' 우성이 끔찍한 최후를 맞이하게 될지 귀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