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0.1℃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20.5℃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17.2℃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오월의 청춘" 오만석, 통제와 조정의 대가 이도현父 ‘황기남’ 역에 완벽 싱크로율!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배우 오만석이 '오월의 청춘'에서 일촉즉발 서사의 중심에 선다.

오는 5월 3일(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오만석은 희태의 아버지이자 보안부대의 대공수사과장 황기남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는 출세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야심가적인 면모로 첨예한 대립의 불씨를 지핀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공개된 첫 스틸에서는 속내를 감춘 인물 황기남에 완벽 몰입한 오만석의 모습이 담겨있다. 매서운 눈빛과 민낯을 감춘 미소로 양면성 있는 캐릭터를 고스란히 표현하고 있는 것. 처세술에 능한 그가 어떤 갈등을 불러올지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특히 오만석은 '오월의 청춘'을 통해 무엇이든 손에 넣고야 마는 잔악한 캐릭터로의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악역과 선역, 어떤 역할이라도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오만석이 그려낼 황기남 역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극의 전개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오만석의 모습은 오는 5월 3일(월)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만나볼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목표가 생겼다" 첫 만남부터 매력 포텐 터졌다!김환희X류수영의 앙상블 케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MBC '목표가 생겼다'가 웃음과 열정이 가득했던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인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4부작)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 소현(김환희 분)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드라마다. 대한민국 드라마 작가의 대표 등용문으로 손꼽히는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목표가 생겼다'는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로 호평을 받았던 작품. 때문에 극 중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기대케 하는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이후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목표가 생겼다'의 대본리딩 현장은 첫 만남부터 열정과 케미가 빛을 발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완벽한 시너지가 기대를 높인다. 심소연 감독과 류솔아 작가를 비롯해 김환희, 류수영, 김도훈, 이영진, 이진희, 김이경, 이시우, 박승태 등 모든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이 총출동 해 이번 작품을 향한 열정을 제대로 뿜어내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던 것.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은 대본리딩이 시작됨과 동시에 각자 맡은 캐릭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