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11.6℃
  • 구름많음서울 13.7℃
  • 흐림대전 14.2℃
  • 흐림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0.2℃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2.4℃
  • 흐림고창 13.8℃
  • 제주 16.5℃
  • 흐림강화 11.2℃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한국생활

반려동물 평균 나이는 4.9살, 가장 많은 이름은 초코, 코코, 두부...

위그힐, 멤버십 제도 도입 기념 반려동물 양육 가구 대상 설문 결과 공개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한의사, 수의사 형제가 만든 반려동물 전문 브랜드 '위그힐'이 4월 멤버십 제도를 도입한 기념으로 약 3000명의 반려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는 '건강하게, 또 오랫동안 반려동물과의 즐거운 동행'을 추구하는 위그힐의 브랜드 슬로건을 담아 처음으로 발표하는 것이다.

설문 조사 결과 반려동물 평균 나이는 4.9살, 평균 몸무게는 6.7㎏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은 평균 나이 4.9살, 평균 몸무게는 6.7㎏으로, 반려묘는 평균 나이 3.7살, 평균 몸무게 4.1㎏으로 집계됐다.

동명이견이 가장 많은 이름은 초코, 코코, 두부, 보리, 호두 순으로 나타났다.

또 반려견 양육 가구 가운데 55% 즉, 양육 가구 2가구 가운데 1가구는 소형견을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주택의 형태와 1인 가구 등의 증가로 소형견을 더 선호한 결과로 보인다.

위그힐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반려동물과 더 오래 함께 하기 위해 유의해야 할 점을 설명했다.

사람이 나이가 들어갈수록 치아를 잘 관리해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도 나이가 들수록 치아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개는 이빨이 강해 잘 씹는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턱 힘으로 씹는 것이다. 따라서 사람과 비교해 20% 밖에 되지 않는 에나멜 층을 가진 개 이빨에 딱딱한 간식은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위그힐 대표이자 한의사인 최주영 대표는 '열한 살이었던 식빵이가 딱딱한 간식을 먹다 이빨이 빠져 노령견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부드러운 개껌을 만들었다'며 '아이들(반려동물)의 건강 관리를 위해서는 딱딱함이 아닌 성분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위그힐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규 가입자를 위한 '첫 구매 100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공간와디즈가 주최하는 '펫 페스티벌'(4/25~26, 성수역 부근 개최)에 참석해 와디즈 펀딩 달성률 1045%을 기록한 반려동물 전용 에너지바 '관절튼튼 위시바' 및 부드러운 개껌인 '위시츄' 할인, 선착순 저키 무료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볼빨간 신선놀음' 팽현숙, “서장훈, 부부애 좋은 팔자” 깜짝 예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개그우먼 팽현숙이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쉴 새 없는 토크폭격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9일(금) 방송 될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이 음식 팔아도 될까요?'를 주제로 다양한 신메뉴가 등장할 예정이다. 도전자들에게 냉철하고 현실적인 평가를 아끼지 않았던 이 날의 일일신선은 연예계 요식업계 대모 팽현숙. 평소 남다른 예능감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그는 철두철미한 요리 평가와 함께 토크 머신으로서의 활약 역시 예고했다. '얘기를 쉬면 채널이 돌아간다'는 운을 띄운 팽현숙은 지칠 줄 모르는 토크로 4MC를 압도했다. '요즘 (팽현숙이)방송을 통해 주부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마자 주부들의 고충을 토로하는가 하면 4MC들에게 어머니들의 위대함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낸 것. 이에 김종국은 본인의 어머니와 전화 연결을 하며 화제 전환을 시도했으나, 김종국의 전화를 빼앗은(?) 팽현숙은 어머니에게도 폭풍 토크를 이어가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팽현숙은 녹화 내내 거침없는 발언으로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서장훈의 남다른 손 크기를 신기해하며 손을 맞대보던 중,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