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3℃
  • 맑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7℃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4.2℃
  • 흐림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4.8℃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6.2℃
  • 맑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4.0℃
  • 흐림금산 24.9℃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3℃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5060 신중년 회식 줄고 집에서 배우자와 홈술 즐긴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5060 신중년의 술 소비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친구, 동료와 술자리 모임이 줄고 집에서 배우자나 혼자 홈(Home)술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서도 긍정적이었으며, 한 달에 1~2병 정도를 희망했다.

유한킴벌리, 함께일하는 재단이 공동 출연한 공유 가치 창출(CSV) 시니어 소셜 벤처 임팩트피플스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시니어의 주류 소비 트렌드와 전통주 구독서비스'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진행하는 임팩트피플스의 온라인 리서치 '신중년의 소비&라이프스타일 트렌드 탐구보고서'의 16번째 기획이다.

이번 설문에 따르면 5060 신중년에게 3~4년 전과 비교해 최근 술 소비에서 달라진 점을 질문한 결과(복수 응답) 응답자 31.3%가 '잘 만들어진 술, 품질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이는 '친구,동료와의 술자리 모임이 줄어들고(42.8%)', '과거보다 집에서 홈술을 즐긴다(41.7%)'는 답변과 함께 신중년의 변화된 술 소비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

또 가장 자주 하는 술자리 유형의 물음에 대해서는 '집에서 배우자 등 가족과의 술자리(38.1%)'라는 답변과 '집에서 혼술(28.5%)을 한다'는 응답이 상위를 차지해 집에서 홈술을 즐기는 비율이 6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회식이 줄어들고, 집에서 가족과 또는 혼자 술을 마시는 기회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술의 품질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 전통주 구독 서비스 경험 낮지만 잠재적 수요 높아… '품질' 기대감 때문

반면 전통주의 인지와 구매 경험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다양한 전통주에 대한 인지도는 41%에 그치며 이 가운데 구매한 경험은 절반에 못 미쳐 전체 응답자의 14%만 다양한 전통주에 대해 들어보고 구매도 해 봤다고 답변했다. 특히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 들어봤다는 답변은 47%고, 구독 서비스 경험이 있는 경우는 7%에 불과했다.

하지만 술과 안주를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를 신청할 의향은 58%로 나타나 현재 구독 경험은 낮게 나타났지만 잠재적 수요는 높게 나타난 부분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독 의향이 있는 경우(N=253) 그 이유로 '좋은 품질이 기대되기 때문에(45.8%)'를 가장 많이 선택해 '술에 관심이 높아 흥미롭다(27.7%)', '다양한 술로 홈술을 즐기기 위해(26.5%)' 등보다 '품질'에 대한 기대가 더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한 달 지불 의향 구독료는 2만원~3만원(47%)이 가장 많았으며 1만원~2만원(38%), 3만원~5만원(11%), 구독 주기는 한 달 2회 1병(*1병=350㎖)(32%), 한 달 1회 1병(28%), 한 달 1회 2~3병(26%), 한 달 2회 2~3병(14%) 순으로 응답했다.

◇ '안동소주'는 숙취 없음, '에일 맥주'는 향, '막걸리'는 맛에 긍정적 평가

주관식 리뷰에선 주류 종류별로 만족하는 요소에서 차이를 보였다.

안동소주는 '향이 가득하고 다음 날 속도 편하고 숙취가 없어 좋다'(박지민, 서울, 50~55세), '아주 깔끔한 맛이 나고 숙취도 많이 없다'(김용하, 전라도, 50~55세) 등 숙취가 없는 것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에일 맥주는 '서로 미묘하게 어울리는 맛과 향에 매료됐다'(김미경, 인천, 61~65세), '상상페일에일은 국내산 꿀을 넣어 풍부한 향과 맛을 완성한 맥주인데 시음과 동시에 제 베스트 수제 캔맥주로 등극했다'(김나경, 경기도, 50~55세), '곰표 밀맥주는 굉장히 향기로운 향이 나서 맛도 맛이지만 향에 굉장히 매력을 느낀다'(이수진, 대전, 61~65세) 등 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막걸리는 '달빛유자 막걸리는 꽤 깔끔한 맛! 정말 맛있다'(김상현, 경기도, 50~55세), '국순당 바나나 쌀막걸리는 맛이 아주 달달하고 그냥 벌컥벌컥 마셔진다'(민경자, 세종시, 56~60세) 등 맛에 대한 좋은 평가가 공통적이었다.

3개월 내 가장 많이 선택한 주종은 전체적으로는 맥주(45.8%), 소주(33.9%)가 상위로 나타났으며, 소주는 남성이(남성 41.9%, 여성 21%), 맥주는 여성이(남성 41.9%, 여성 52.1%) 더 많이 선택했다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6월 16일부터 29일까지 14일간 전국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응답 누락이 없는 유효 설문은 483명이었다.

베트남

더보기
[교민단체기관]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 소식
7월 2일 저녁 7시 호찌민시 재베트남축구협회(KVFA) 회장 이취임식이 7지구 드마리스 식당에서 개최되었다. 이·취임식에는 호찌민시 한인회 손인선 회장과 재베트남축구협회에 소속된 호찌민시에서 활동하는 12개 축구회 회원들이 자리를 같이 했다. 홍승표 전임 회장은 이임사에서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의 시작과 진행한 일들을 소개 후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가 조장희 신임 축구협회회장 하에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축구회원들이 물심양면으로 도와 주길 바란다고 했다. 조장희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지금까지 축구협회를 이끌어 준 홍승표 전임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축구협회가 이곳 타국 땅에서 축구를 통해 사랑스러운 가정을 만들어 가는 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호찌민시 손인선 한인회장은 축사에서 축구를 사랑하는 신임회장의 열정이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를 더 발전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하면서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의 무궁한 발전을 당부했다. 그리고 재베트남한국축구협회는 지금까지 제베트남한국축구협회를 위해 수고한 JM그룹의 김정민 회장과 미르컴퍼니의 장두진 대표와 굿모닝베트남의 이정국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하였다. 이·취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