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2 (월)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9℃
  • 구름조금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0.2℃
  • 맑음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6.9℃
  • 구름많음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티저 공개, 송혜교X장기용 바라만 봐도 멜로 케미 폭발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장기용이 빗속에서 마주했다.

2021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가 11월 12일 첫 방송된다. '지헤중'은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쓴 이별 액츄얼리이다. 송혜교(하영은 역), 장기용(윤재국 역)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예고하며 뜨겁게 주목받고 있다.

앞서 '지헤중' 제작진은 한 편의 뮤직비디오가 연상되는 무드 티저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주인공 송혜교의 흑백사진이 불에 타는 모습, 굴러오는 커플링 등이 극 중 OST로 삽입되는 곡 카더가든 'STAY'의 감미로운 멜로디와 절묘한 조화를 이룬 것. 특히 '헤어짐'이라는 제목과 대조되는 '우리 사랑은 진행중입니다'라는 카피가 깊은 여운을 남겼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10월 19일 드디어 '지헤중' 1차 티저가 공개됐다. 앞서 공개된 무드 티저와 달리 이번에는 극 중 사랑에 빠지는 주인공 송혜교와 장기용이 직접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지헤중' 1차 티저는 빗속에서 서로를 바라보는 송혜교와 장기용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하나의 우산을 쓴 채 마주 선 두 남녀의 눈빛에서는 애틋함, 애절함, 아련함 등 짙은 사랑의 감정들이 느껴진다. 두 사람의 눈빛이 마주치는 순간 보는 사람의 가슴도 철렁 내려앉을 정도. 그 순간 '헤어지는 동안만 우리 사랑하자'라는 카피가 등장, 감성을 극으로 끌어올린다. 이를 통해 '지헤중' 속 헤어짐은 돌아서는 이별이 아니라, 사랑의 한 과정이라는 드라마의 메시지를 느낄 수 있다.

이어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듯 촉촉하게 젖은 눈의 송혜교, 같이 쓰던 우산을 홀로 쓴 채 우두커니 서 있는 장기용의 모습이 교차된다. 그저 빗속에서 마주선 것만으로, 서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이토록 먹먹한 사랑의 감성을 선사하는 두 배우의 멜로 케미스트리가 감탄을 자아낸다. 30초의 짧은 영상이 아닌, 본 드라마에서 펼쳐질 이들의 역대급 멜로 케미가 미치도록 기대된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원더우먼'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스우파’ 아이키, ‘너는 내 운명’ 출연! “남편, 조우종 닮아…훈남형” 애정 뚝뚝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대한민국을 춤 열품으로 물들인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댄서 아이키가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한다. 22일(월)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SBS '너는 내 운명'에는 댄서 아이키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결혼 10년 차로 초등학생 딸을 두고 있는 아이키는 베일에 싸인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공개할 예정으로 관심을 모은다. 최근 진행된 녹화 현장에서 아이키는 남편이 육아는 물론 요리, 청소 등의 집안일을 전담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이키는 '남편이 집안일도 아이 챙기는 것도 되게 많이 신경을 써주고 있다'라며 남편을 향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아이키는 남편의 외모에 대해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을 닮았다며 '훈남형이다'라고 해 궁금증을 더했다. 아이키는 시댁을 향해서도 고마움을 표했다. 시댁과 5분 거리에 산다는 아이키는 '한때는 거의 매일 가서 저녁을 먹고 오고 했다. 아이도 거의 매일 봐주시고 있다'라며 시댁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시댁과 가까이 사는 게 불편하지 않냐는 질문에 아이키는 '결혼 초반에 주변에서 너무 가까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