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6 (화)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9℃
  • 맑음부산 12.6℃
  • 구름조금고창 6.6℃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5.6℃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마음의 허기 달래는 따뜻한 풍요… 올해 ‘음식 에세이’ 출간, 3년 만에 최다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최근 전국 각지 유명 빵집을 탐방하고 인증하는 이른바 '빵지 순례' 열풍이 뜨겁다. 서촌, 성수 등 서울 핫플레이스에는 소량의 커피를 짧고 진하게 즐길 수 있도록 꾸민 '에스프레소 바'들이 연달아 문을 열며 호황이다. '카페노티드'나 '랜디스도넛' 등 MZ 세대 인증 사진 문화를 타고 떠오른 수제 도넛 인기도 여전히 식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경제 분위기 속 일상의 작은 기쁨을 찾으려는 경향이 이처럼 다양한 먹거리 트렌드로 확산하는 가운데 서점가에도 유사한 흐름이 포착된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의 집계 결과 음식을 주제로 한 에세이의 출간 종수는 지난 3년간 꾸준히 증가하다 올해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출간된 음식 에세이 신간은 약 39종으로, 이미 2020년 한 해 출간량의 1.3배를 넘어섰다.

판매 역시 2년 연속 상승세다. 2019년 2.3% 역성장했던 음식 에세이 판매량은 2020년 24.7% 큰 폭의 증가율로 반등했고,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판매량은 이미 지난해보다 3.0%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음식 이야기를 다룬 책들 특유의 따뜻한 풍요로움이 팬데믹 국면 침체되고 헛헛한 일상에 위로를 채우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최근 출판계의 인기 메뉴는 '빵'과 '커피' 그리고 '와인'이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세 가지 음식을 다룬 신간은 약 25종에 달한다. 기존 레시피 소개 위주의 취미 실용서가 대부분이었던 음식 관련 도서가 최근에는 에세이를 비롯해 역사나 인문학을 연계한 단행본으로 그 종류를 넓혀 가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신간 '빵으로 읽는 세계사'는 우리 삶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빵 이야기를 통해 인류 역사의 결정적 장면들과 변천사를 살피며 지루한 세계사를 흥미진진하게 그린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 커피'는 기존 카페나 원두 정보 위주였던 커피책과 달리 내가 마시는 한 잔의 커피가 어떠한 생산과 무역 과정을 거쳐 내게 왔는지 생각하게끔 만드는 책이다. '와인 너머, 더 깊은'은 와인을 주제로 한 인문 에세이로 와인이 드러내는 풍성한 맛을 인생의 여러 모습에 비추어 풀어간다.

예스24 김태희 에세이 MD는 음식 에세이 출간과 판매가 증가하는 흐름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불안정한 사회 경제 상황 속에서 음식 에세이가 담고 있는 여유로움, 안정감이 사람들의 마음속 허기를 달래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쌀쌀해진 계절 소박하지만, 따뜻한 즐거움을 채워 줄 음식 에세이 베스트셀러 3권을 추천했다.

피아노 조율사의 경양식 노포 탐방기 '경양식집에서'는 전국의 멋진 경양식집과 그곳에서 오래 일해온 사람들의 인터뷰를 만화, 에세이로 엮은 책이다. 작가이자 뮤지션이기도 한 요조의 '아무튼 떡볶이'는 아무 떡볶이나 잘 먹으며 살아온 그의 인생 사이사이 스며든 떡볶이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라면 : 지금 물 올리러 갑니다는 라면을 끓이는 과정을 기록하며, 자신에게 가장 맛있고 간편한 한 끼를 먹이는 일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한다.

베트남

더보기
[음식] 네모파트너스(Nemo Partners), 미슐랭 스타의 한국 미식을 하노이에 선보이다
요리 가이드 김소연 네모파트너스 디렉터가 에벳서울의 미슐랭 1인 셰프 조셉 리저우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와 손잡고 '제2회 하노이 한국 맛집 주간'을 소개했다. *행사는 11월 15일부터 30일까지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에서 열린다. 11월 15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에서 고급 미슐랭 한식 요리를 선보이는 한국 미식 주간이 열리고 있다. 한식 행사는 가장 역동적이고 활기찬 식사 문화를 가진 서울의 미슐랭 스타의 현대 한식을 맛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 음식은 다채로운 길거리 음식에서부터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현대식까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올해 한식주간 수석 셰프인 조셉 리저우드는 서울에 거주하는 호주인으로 레스토랑 이벳이 미슐랭 스타 1명(2020년, 2021년)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 미슐랭 영 셰프상을 직접 수상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사파에서 사이공까지 전국을 돌며 베트남 요리 투어 중 팝업을 운영한 경험 등이 담긴 아이디어와 기법이 전 세계에서 모인 가운데 한국 재료와 전통음식을 기반으로 한 혁신적인 메뉴를 선보여왔다. 리저우드 셰프는 한국 전통 설화에 영감을 받아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 어쩌다(?) 다시 만난 ‘X-연인’과의 두 번째 챕터는? ‘단짠’ 재회 2차 티저 공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가 완벽한 케미스트리로 가슴 설레는 공감을 안긴다. 오는 12월 6일(월)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측은 15일, 'X-연인'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의 재회를 예고하는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한때 뜨겁게 사랑했지만 결국 차갑게 끝나버린 이들이 다시 써 내려갈 두 번째 챕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진다. 풋풋한 첫사랑의 추억을 불러일으킨 1차 티저와 포스터에 이어, 이날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최웅과 국연수의 '단짠' 연애사(史)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열아홉 학창 시절처럼 여전히 티격태격 다투기 십상이지만, '만약'의 이별조차 떠올리고 싶지 않을 만큼 서로의 전부가 되어버린 두 사람. 살포시 잡은 두 손과 옅게 피어오르는 미소 위로 '나 버리지 마'라는 최웅과 '너, 나 엄청 좋아하나 봐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