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6 (목)

  •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1.4℃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2.5℃
  • 흐림부산 5.3℃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6.9℃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2.6℃
  • 구름조금금산 -2.3℃
  • 맑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1.4℃
  • 흐림거제 4.5℃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아이엠택시, 플랫폼 택시 시장서 ‘프리미엄’ 차별화로 가파른 성장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최근 IT 업계 기반의 플랫폼 택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토종 택시업계를 기반으로 IT를 접목한 아이엠택시가 '프리미엄'을 승부수로 던지며 높은 고객 만족도와 함께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엠택시에 따르면, 10월 기준 아이엠택시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는 분석 결과, 약 10만5000건 이상을 기록했다. 이는 1월 출시 이후 약 10개월 만에 60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현재 서울시를 중심으로 약 510여 대가 운행하고 있으며 2회 이상 이용한 재탑승률이 약 80%에 달하고, 앱 호출 이용자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9를 기록하는 등 이용자를 중심으로 점차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아이엠택시는 IT 업계 기반의 플랫폼 택시와 달리, 9개 택시 법인이 합작해 만든 플랫폼 택시다. 2020년 일명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발효 이후 택시 업계의 자생적 노력의 결과로 탄생했다.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이유로 아이엠택시를 운영하는 진모빌리티의 이성욱 대표는 '택시 법인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기존 택시 업계의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성공 원인을 꼽았다.

택시 서비스 만족도는 드라이버 영향이 커 아이엠 지니(드라이버) 교육 및 처우 개선에 앞장선 아이엠택시는 프리미엄 대형 승합 택시로 전 차량 11인승 카니발로 운행하고 있다.

좌석 간 거리 확장과 프리미엄 리무진 시트 업그레이드로 넓고 쾌적한 이동 환경을 제공한다. 프리미엄 이동수단이라는 하드웨어뿐 아니라 아이엠만의 장점인 아이엠 지니(드라이버)를 들 수 있다.

아이엠택시는 소비자가 더욱 편리하고 안심하며 아이엠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아이엠 지니에 대한 서비스 교육과 함께 안전 운전 교육을 지속하고 있다.

이성욱 대표는 '기존 택시 업계에서 고질적인 문제로 꼽힌 과속 운전 등 위험 운전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그 결과, 법인택시 업계 기준 1개월 평균 약 500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지만 아이엠택시는 출시부터 약 10개월간 이례적으로 중대형 가해 사고 0건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 교육과 함께 아이엠 지니에 대한 처우 개선에도 진모빌리티는 앞장서고 있다. 아이엠 지니는 전원 정규직 형태로 고용되며, 월 최대 400만원의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앞서 진모빌리티는 중장년 일자리 희망센터, 서울시 50플러스 재단, 국방전직교육원 등 다양한 채용 지원 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토종 택시 기업의 IT 스타트업 변신, 택시 업계와 공존과 상생 이끌고 있는 아이엠택시는 일반 중형택시 중심 택시 시장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택시를 골라 탈 수 있는 프리미엄 선택지를 제공하며 차별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했다.

또한 자치구 등과 협력해 광진 아이맘 택시, 강동 아이맘 택시 등을 운영하며 기존 택시 서비스가 보여주지 못한 차별화된 서비스로 만족도를 높여가고 있다.

진모빌리티는 2022년 상반기까지 총 1200대 증차를 목표로 아이맘 택시 운영 자치구도 추가할 예정이며, 운행 지역도 수도권/경기 지역까지 넓혀 나갈 계획이다.

이성욱 대표는 '앱 호출 만족도 4.9, 재탑승률 80% 등의 숫자에 만족하지 않고 소비자의 니즈를 최대한 만족시키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기반으로 해 택시 업계와 공존과 상생을 이끌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트남

더보기
[코비드-19 백신] WHO : 중국 백신은 오미크론 증세가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는 중국의 시노팜과 시노박 백신이 오미크론으로 인한 중병, 입원, 사망 위험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백신들은 감염에 대한 다양한 수준의 보호를 제공하지만, 우리는 그것들이 모두 사망을 예방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사고 책임자인 압디 마하무드는 1월 4일 "우리는 심각한 질병, 입원, 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잠재력이" "유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하무드는 시노팜과 시노바크가 T세포 반응 덕분에 이런 능력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인체는 면역층이 다르고 항체가 감염을 막을 수 없을 때 백혈구의 일종인 T세포가 감염된 세포를 공격하는 능력이 또 다른 방어막을 형성할 수 있다. 마하무드는 "T세포는 돌연변이를 인지하고 심각한 질병의 위험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네덜란드의 별도 연구도 또한 mRNA와 벡터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T세포가 여전히 오미크론에 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홍콩과학기술대학교와 호주 멜버른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과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의 T세포가 일련의 바이러스 단백질(에피토프)을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