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2 (일)

  • 맑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3.5℃
  • 서울 -1.9℃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4.9℃
  • 구름조금울산 -0.4℃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5.4℃
  • 흐림강화 -1.4℃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태종 이방원', 박진희가 그릴 원경왕후 민씨는 어떤 인물?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배우 박진희가 '태종 이방원'에서 진취적이고 정열적인 원경왕후 민씨로 분한다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2월 첫 방송 될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박진희는 극 중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 역을 맡았다. 민씨는 부와 명예를 모두 갖춘 명문가의 여인으로, 어려서부터 아름답고 총명하기로 유명했다. 진취적이고 정열적인 그녀는 이방원을 남편으로 맞이한 순간부터 '이 사람을 더 높은 자리에 앉힐 것이다'라는 인생의 목표를 정했다.

민씨는 남편 이방원의 등불을 자처, 그가 위기에 순간에 처했을 때도 자신의 역할을 찾을 수 있게 만들었다. 슬픔을 함께 나눴던 부부는 기쁨도 함께 나누며 돈독해졌고, 민씨는 잠재돼 있던 정치력을 발휘해 이방원을 일으켜 세운다. 그녀는 자신의 친정인 여흥 민씨 가문의 모든 인맥과 역량을 끌어모아 이방원에게 도움이 될 세력을 만들어준다.

이처럼 이방원이 큰 뜻을 이루는 데 있어 든든한 조력자이자 지원군으로서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 이유 있는 행보를 걸었던 민씨의 삶을 박진희 배우가 어떻게 그려낼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더불어 주상욱과 부부 호흡, 예지원과 고부 관계에서 오는 첨예한 갈등 상황, 입체적 캐릭터인 민씨의 세세한 감정 변화도 지켜봐야 할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원경왕후 민씨는 이방원의 행보에 큰 영향을 준 인물 중 하나다. 겉으로는 온화하고 잔잔한 그녀이지만, 누구보다 큰 목표와 이를 실행할 수 있는 추진력을 가지고 있었다. 조선건국이라는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남편을 위해 헌신했던 민씨의 정치적 행보에 주목해달라. 더불어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박진희 배우가 새롭게 그려낼 민씨 캐릭터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극의 명가'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태종 이방원'은 '기막힌 유산', '공부의 신', '솔약국집 아들들', '제국의 아침' 등 묵직함과 트렌디함을 넘나드는 흥행 제조기 김형일 감독과 '최강 배달꾼', '조선 총잡이', '전우' 등을 집필한 이정우 작가가 KBS 드라마 '전우' 이후 다시 재회해 호흡을 맞춘다.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은 오는 12월 방송될 예정이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