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4.8℃
  • 흐림강릉 19.7℃
  • 흐림서울 15.6℃
  • 박무대전 15.8℃
  • 맑음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2℃
  • 맑음광주 15.6℃
  • 구름조금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7.9℃
  • 흐림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5.1℃
  • 구름조금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라틀리에 지영, 소설 ‘어른들의 슬픈 동화’ 출간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라틀리에 지영이 소설 '어른들의 슬픈 동화'를 출간했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는 겉은 어른이지만 속은 여린 청춘들의, 상처를 보듬으며 위로하는 현대적인 로맨스 동화다. '두 사람은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옛 동화들의 결말에 포함된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 작가의 자전적 경험을 배경으로 허구를 섞은, 꿈꾸는 소녀의 현실적인 로맨티시즘이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는 젊은 청춘의 고민과 상처를 담아낸 작가의 이야기는, 지금을 살아가며 세상과 마주하는 젊은이들의 불안과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2014년의 유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여름 밤의 꿈과도 같은 이야기는 여행에 대한 환상과 함께 유럽 곳곳에 숨 쉬는 예술 거장들의 작품 이야기도 함께 풀어낸다. 작품에 등장하는 영화 '미드 나잇 인 파리'처럼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 그 간극에서 열심히 '지금'을 살아가는 청춘의 솔직한 로맨스와 감수성은 비단 20대 언저리의 주인공들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나 존재한 젊음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이 책에서는 작가가 생각하는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다. 동화는 본디 사람들에게 통찰력과 마음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지혜가 가득한 이야기가 많으며, 권선징악의 요소도 함께 갖고 있다.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으며 인간 본성에 대한 고찰이 가득하다. 행복하지만은 않으며 때로는 매우 잔혹하다. 그걸 전해온 선조들이 '두 사람은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이야기를 마무리한 것은 분명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김지영 작가는 생각했다.

책에는 김지영 작가가 실제로 여행했던 당시의 장소와 풍경, 미술관에서 만난 옛 거장의 작품을 여러 이야기에 녹여 풀어나가며 그것에 영감받아 제작한 회화 작품을 여럿 실었다. 보통 삽화의 역할은 이야기를 설명하기 위한 것이지만, 이 책에서는 그림이 먼저 제작됐다. 각기 다른 시기에 만들어진 그림들이지만, 같은 작가가 썼기에 글과 그림이 유기적으로 연결, 세계관이 확장돼 더욱 풍부함을 느낄 수 있다.

총 13점의 캔버스 작품과 데생 작품을 수록했으며, 표지 '나는 아름다워'와 연필 데생인 '두 이브와 웅크린 여인'은 작가가 2014년의 파리 여행에서 본 로댕의 조각을 오마주해 재해석한 작품이다. 여주인공의 심리를 드러내는 그림에는 '불안, 2012'(TOKYO WONDER WALL 입선작)을, 유럽의 신비스러운 숲을 묘사한 장면에서는 갖가지 시기가 다른 꽃이 한데 모여서 꽃피운 '닌파 정원, 2019'를 수록했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초판 한정 스티커 세트)'에서는 회화 작품을 이용해 특별 제작한 투명 스티커를 함께 만날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SEA 게임 31] 축구: 박항서 감독,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에 3:0 승리
오늘부터 시작된 시 게임 31 U23축구 경기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신태용감독의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하고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전반전에서 양팀은 몸 싸움만 치열하게 전개하면서 서로 결정적인 기회를 갖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전에서 띠엔린, 훙둥, 반도가 연속 골을 성공시킨 베트남이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물리쳤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베트남이 3-0으로 이긴 것을 축하면서 경기 오심에 대해 주심을 비난했다. 베트남이 A조의 강력한 우승후보인 인도네시아를 이김으로 4강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게 되었다. A조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필리핀, 티모르-레스테가 속해있다. 훙둥의 골로 점수는 2-0이 되었다. (사진: Vn익스프레스) 배트남과 인도네시아 경기전에 열린 필리핀과 티모르-레스테의 경기에서는 필리핀이 4-0으로 이겼다. 필리핀은 외국 귀화선수들을 앞세워 4강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A조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이 4강 진출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오늘 푸토 경기장은 만원 관중의 함성과 열기로 가득찼다. 오늘 경기의 암표는 한장에 170만동(74달러)으로 매우 비싼 가격으로 판매되었다. 자료출처: Vn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독보적 아우라의 ‘숨멎’ 포스터 공개 이토록 강렬하고 압도적인 한 컷!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시작된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3일, 시선을 압도하는 서현진의 단독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더할 나위 없는 퍼펙트 라인업을 구축한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을 비롯해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차청화, 조달환, 김재화, 지승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새빨간 수트의 서현진이 존재감을 과시한다. 색을 잃은 무채색 사람들 사이, 핏빛의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오수재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수재를 둘러싼 얼굴 없는 이들은 누구일까. 끝을 알 수는 없지만 더 멀리, 더 높이 어딘가를 향해 있는 그들 사이에 선 오수재의 차가운 얼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누군가의 부름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