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1.4℃
  • 맑음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3.3℃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기아, 2021년 277만7056대 판매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기아는 2021년 한 해 동안 277만7056대를 판매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기아는 도매 판매 기준 국내는 53만5016대, 해외는 224만2040대 등 지난해보다 6.5% 증가한 277만7056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국내는 3.1% 감소, 해외는 9.1%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6만3630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9만8737대, K3(포르테)가 24만627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2022년 △공급 리스크 관리 및 최적 생산으로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영향 최소화 △전동화 라인업 강화 △3교대 근무 전환을 통한 인도공장 풀가동 체계 진입 등 유연한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으로 판매 성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국내 56만2000대, 해외 258만8000대 등 글로벌 315만대 판매를 목표로 세웠다.

◇국내 판매

기아는 2021년 국내에서 지난해 대비 3.1% 감소한 53만5016대를 판매했다. 2021년 한 해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로 7만3503대가 판매됐으며, 쏘렌토(6만9934대), 봉고Ⅲ(5만9729대)가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K5 5만9499대, K8 4만6741대, 레이 3만5956대, 모닝 3만530대 등 총 20만8503대가 판매됐다. 카니발과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4만90대, 스포티지 3만9762대 등 26만4198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와 버스, 트럭을 합쳐 6만2315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

기아의 2021년 해외 판매는 지난해보다 9.1% 증가한 224만2040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2만3868대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5만8647대, 프라이드(리오)가 21만995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담당자는 '지난해 반도체 부품 부족에도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생산 차질 영향을 축소하고 EV6, 카니발, 쏘렌토, K8 등 출시한 차량의 높은 상품 경쟁력을 통해 글로벌 판매가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올해는 2세대 니로 EV, EV6 고성능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함께 내실 있는 판매 전략을 펼쳐 고객이 신뢰하는 친환경 톱 티어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 12월 판매

한편 기아는 지난달 국내에서는 4만7789대, 해외에서는 16만1176대 등 20만8965대를 판매했다. 국내,외를 통틀어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로 2만9341대가 판매됐다. 국내 판매의 경우 2020년 12월 발생한 부분 파업으로 인한 기저 효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3.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7442대)로 2달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가 2만1899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프라이드(리오, 1만8275대), K3(포르테, 1만7731대)가 뒤를 이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CJ대한통운, 물류혁신 아이디어 PT대회 개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 가진 인재 찾는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CJ대한통운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청년인재 발굴에 나선다. '혁신기술기업'으로 도약을 추진하는 가운데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 인재라는 판단에서다. CJ대한통운은 물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현실에 구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주제로 하는 '물류혁신 아이디어 PT대회' 행사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프로세스 혁신, 신사업 모델, 플랫폼 개발, 물류 솔루션, ESG, 비용절감 등 물류 관련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제안이 가능하다. 대상은 대학‧대학원 졸업자 또는 재학생 중 내년 1월내 졸업 예정자로 개인 또는 3인 이하 팀을 꾸려 신청할 수 있다. 지원 접수는 3일부터 23일까지 CJ그룹 채용 홈페이지(recruit.cj.net)에서 가능하며 제안서를 제출해야 최종 제출완료로 인정된다. 서류전형을 거쳐 6월 24일 1차 합격자가 발표되며, 7월 7일~8일 양일간 PT발표회를 갖는다. 최종 합격자 발표는 7월 13일이다. 접수된 제안서는 물류업에 대한 이해와 주제 적합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창의성, 실현 가능할 정도로 구체성을 가진 완성도, 실제 현업에서 적용 가능할 정도의

문화연예

더보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독보적 아우라의 ‘숨멎’ 포스터 공개 이토록 강렬하고 압도적인 한 컷!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시작된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3일, 시선을 압도하는 서현진의 단독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더할 나위 없는 퍼펙트 라인업을 구축한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을 비롯해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차청화, 조달환, 김재화, 지승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새빨간 수트의 서현진이 존재감을 과시한다. 색을 잃은 무채색 사람들 사이, 핏빛의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오수재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수재를 둘러싼 얼굴 없는 이들은 누구일까. 끝을 알 수는 없지만 더 멀리, 더 높이 어딘가를 향해 있는 그들 사이에 선 오수재의 차가운 얼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누군가의 부름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