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8 (일)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17.8℃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1.1℃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내일(21일) 김소진 첫 등장, 기동수사대 에이스 '연기神 등판'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소진이 첫 등장한다.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방송 첫 주 만에 '역대급 웰메이드 드라마', '꼭 봐야 할 수작의 탄생' 등 호평 중심에 섰다. 촘촘하다 못해 치밀한 대본, 과감하면서도 디테일한 연출, 배우들의 열연 삼박자가 완벽하게 맞아떨어졌다는 극찬이다. 이에 시청자도 응답했다. 첫회부터 2049 시청률 1위를 차지하더니, 2회에서는 순간 시청률 10.8%까지 치솟으며 가뿐히 두 자릿수를 돌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 2회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 범죄행동분석의 필요성을 깨닫고 프로파일러로서 송하영의 잠재력을 알아본 국영수(진선규 분)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됐다. 송하영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범죄행동분석 기법을 활용해 연쇄살인범을 검거했고, 국영수는 이를 계기로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었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이 시작된 것.

이런 가운데 1월 20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3회 방송을 하루 앞두고 송하영, 국영수와 함께 극을 이끌어 갈 또 다른 주인공 윤태구(김소진 분) 모습을 공개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 1팀 팀장 윤태구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회에 드디어 첫 등장한다.

사진 속 윤태구는 범인 검거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 치열하게 관련 서류를 살펴보는 모습, 직접 발로 뛰며 탐문 수사를 하는 모습 등. 사진 속 윤태구의 부드럽지만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단단함을 통해, 그녀가 남자도 버티기 힘들다는 기동수사대에서 어떻게 '에이스'가 됐고 팀장에까지 오를 수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이와 함께 충무로를 장악한 김소진의 최강 존재감이 안방극장에서는 또 얼마나 강력하게 빛날지 기대하게 한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내일(21일) 방송되는 3회에서 윤태구가 첫 등장한다. 윤태구는 송하영, 국영수와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이다. 윤태구 역시 송하영, 국영수 못지않게 특별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이다. 연기神 김소진이 어떻게 윤태구를 그리고, 어떻게 극을 이끌지 주목해서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방송 2회 만에 역대급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극찬을 이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에 이어 또 다른 연기 神 김소진이 등판하는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회는 1월 21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독보적 아우라의 ‘숨멎’ 포스터 공개 이토록 강렬하고 압도적인 한 컷!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시작된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3일, 시선을 압도하는 서현진의 단독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더할 나위 없는 퍼펙트 라인업을 구축한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을 비롯해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차청화, 조달환, 김재화, 지승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새빨간 수트의 서현진이 존재감을 과시한다. 색을 잃은 무채색 사람들 사이, 핏빛의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오수재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수재를 둘러싼 얼굴 없는 이들은 누구일까. 끝을 알 수는 없지만 더 멀리, 더 높이 어딘가를 향해 있는 그들 사이에 선 오수재의 차가운 얼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누군가의 부름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