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5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1.9℃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2.5℃
  • 구름조금울산 18.8℃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9.6℃
  • 맑음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아이들의 꿈, 무용으로 펼친다…‘꿈의 무용단’ 시범 운영

김주원·안은미·제이블랙·마리 등 분야별 대표 무용수 홍보대사 참여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지역 아동,청소년들이 창의적이고 주체적인 개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꿈의 무용단'을 12월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첫발을 내딛는 '꿈의 무용단'은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 사업을 한국적으로 정착시킨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을 무용 분야로 확대한 것이다. 

2010년 8개 기관에서 시작한 꿈의 오케스트라는 현재 전국 52개 거점 교육기관에서 아동,청소년 1만9000여 명이 참여, 오케스트라 합주 교육을 통한 상호 협력적인 문화예술 활동을 경험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운영되는 꿈의 무용단은 국공립 무용 단체,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선도적 무용 교육모델 개발, 저명 무용수와 함께하는 무용 교육 활동,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무용 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을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국립무용단과 한국예술종합학교(무용원), 교육진흥원은 무용 분야의 풍부한 전문성과 문화예술교육 자원을 바탕으로 아동,청소년이 다면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꿈의 무용단' 교육모델을 개발하는 데 상호 협력한다.

국립무용단은 국악 동요와 한국 전통 놀이를 기반으로 신체,정서가 균형적으로 발달하고 문화적 유대감을 높일 수 있는 무용 교육모델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은 인문학적 사고를 기반으로 무용, 음악, 미술 등 다양한 분야가 결합한 다감각적 통합 교육 모델을 개발하고 실행한다.

아울러 발레리나 김주원, 현대무용가 안은미, 전통춤 '리을무용단', 실용무용가 제이블랙과 마리 등 다양한 분야의 저명 무용수들이 '꿈의 무용단' 홍보대사로 참여해 직접 교육활동을 펼치고 아동,청소년기 무용 교육의 중요성을 알린다.

발레리나 김주원은 무용을 처음 접하는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발레를 활용한 무용 교육을 진행한 후 다음 달 초에 학생들과 함께 예술의 전당 무대에 오른다. 자세한 공연 일정은 예술의 전당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대무용가 안은미는 다문화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춤으로 소통하고, 한국 창작무용을 이끄는 '리을무용단'은 10대 청소년들의 일상과 문화를 움직임으로 재해석한 전통무용 교육을, 실용무용가 제이블랙과 마리는 청소년 힙합 춤 문화를 바탕으로 상호이해를 돕는 무용 교육을 진행한다.

문체부와 교육진흥원은 지역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무용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기 위한 지역 운영기관도 선정했다.

지난 3~4월 공모와 심사를 거쳐 선정된 6개 지역 16곳은 ▲참여자의 생각과 감정, 고민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창의적 표현 활동 ▲기획,창작 과정에 주체적 참여 ▲소통,연결을 통한 그룹 활동으로 관계성 확장 ▲정서적, 신체적인 면을 동시에 함양할 수 있는 전인적 성장 ▲예술가와 함께 경험하는 예술적 성취감 고취라는 5가지 교육 가치를 담아 '꿈의 무용단'을 운영한다.

각 지역 운영기관은 다음 달부터 아동,청소년(8~19세) 참여자를 본격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참여자 모집과 관련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교육진흥원(www.arte.or.kr) 또는 지역 운영기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스마트폰의 일상화로 소통과 신체 활동이 줄어든 아동,청소년들이 움직임과 오감을 이용한 '꿈의 무용단' 활동을 통해 정서적,신체적으로 조화롭게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베트남

더보기
[암호화폐] 투자자들 가격 폭락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 앱을 삭제
하룻밤 사이 자신의 암호화폐 자산 가치가 30% 폭락하자 응우옌다이는 거래 앱을 삭제하기로 했다. 하노이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트레이더는 "깨어난 뒤 가장 먼저 하던 일은 암호화폐 지갑을 열고 내가 얼마나 많은 돈을 얻었는지, 잃었는지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의 계좌는 매일 몇 달러에서 수십 달러씩 변동하곤 했는데, 그는 작년 말에 그가 투자한 1턴달러가 때때로 1500달러 정도를 맴돌았다고 말한다. 그리고 나서 그것은 일주일 전에 9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저는 제가 해킹을 당했다고 생각했지만, 제가 제 지갑에 있는 토큰들을 봤을 때, 그것들은 여전히 있었지만 모두 '빨간색'이었다." 또 다른 급격한 하락은 5월 10일 약 600달러로 떨어졌고, 그는 거래 앱을 삭제하고 시장을 보는 것을 멈추기로 결정했다. "나는 몇몇 암호화폐 그룹들의 팔로우를 풀고 관련 앱들을 제거했다." 호찌민시의 레밍은 최근 자신의 휴대폰에서 암호화폐 관련 앱을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가격이 폭락하자 그는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생각되는 토큰을 팔기로 결정하고 그 수백 달러를 비트코인을 사는 데 사용했다. 그러나 며칠 지나지 않아 그의 포트폴리오에 있는 비트코인과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