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4.4℃
  • 흐림서울 -3.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4℃
  • 흐림울산 7.0℃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0.4℃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대한민국 임시정부 독립운동에서 환국까지, 한 눈에 보는 특별전

내년 6월까지 대통령기록관 ‘환국還國-대한민국임시정부 돌아오다’ 전시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공동으로 관련 문서·사진·유품 등 70점 공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운동과 환국, 임시정부 요인을 향한 국민의 열렬한 환영의 모습 등을 살펴보는 관련 문서와 사진, 유품 등 70여 점의 기록물이 공개된다.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23일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과 공동으로 '환국還國-대한민국임시정부 돌아오다' 특별전시회를 대통령기록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1945년 11월 23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국 기념일에 맞춰 23일에 개막행사를 개최하고, 이어 내년 6월 30일까지 전시를 계속한다.

특히 대통령기록관에서 열리는 상징성을 고려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반을 소개하고 임시정부 수반의 제도적 변천사를 보여줄 수 있는 헌법 개정 관련 기록 및 유물 등도 함께 선보인다.

주요 전시 기록물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를 소개한 독립신문 89호(1921년), 2대 국무령 홍진 선생을 소개한 독립신문 192호(1926년), 김구 주석의 취임 선서(1944년) 등이 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대일선전성명서(1941년)와 한국의 독립을 보장한 카이로선언(1943년), 일본 항복문서(1945년), 임시정부 요인의 환국을 알린 호외(1945년) 등의 기록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김붕준(임시의정원 14,18대 의장 역임) 독립운동가께서 중국에서 사용했던 가방과 양복 등도 함께 전시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의 생활 모습이 더욱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시 기록물에는 조국의 독립을 향한 굳은 신념으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해방된 조국으로 환국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의 고귀한 독립정신이 새겨져 있어 전시를 찾는 관람객에게 소중한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지난 9월 대통령기록관과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이 상호 협력을 통한 상생발전과 문화향유 기회 증진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첫 번째 전시로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심성보 행안부 대통령기록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임시정부기념관의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대한민국 대통령제의 뿌리에 대한 의미 있는 전시를 개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록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희곤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 귀국 77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특별전시에 많은 국민이 찾음으로써,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역사와 가치를 함께 기억하고 되새기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베트남

더보기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 속에서 인문학을 논하다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에서 인문학을 살펴보기 위한 컨퍼런스가 11월 29일 하노이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으며 베트남 사회과학원(VASS)과 경제·인문사회과학연구회(NRC)가 공동 주최했다. VASS 역사연구소 부소장인 쩐티푸엉호아 박사는 양국이 역사적으로 사람, 문화, 농산물의 교류를 목격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서로 다른 역사적 시기에 걸친 문화적, 정치적 유사성은 비교를 위한 전제 조건을 만들었고 학술 교류를 위한 자료로도 사용되었다고 그녀는 지적했다. 베트남에서의 한국어 및 한국학 연수와 관련하여 하노이 소재 인문사회과학대학 동양학부 학장 레티투장 박사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의 존재가 상대적으로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작업은 현재 베트남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전공 중 하나이다. 따라서 그녀는 대학들이 한국어와 한국학에 대한 적절한 발전 방법, 새로운 사고방식, 새로운 접근방식, 그리고 훈련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을 권고했다. 이를 통해 베트남이 역내 한국 관련 연수 및 연구의 중심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회의는 주로 문화 및 역사 연구, 교육, 결혼 기반 이주와 같은 사회 문제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