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8 (목)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4.8℃
  • 흐림제주 6.5℃
  • 맑음강화 3.2℃
  • 구름조금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조금경주시 8.8℃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 100억 달러 넘어 역대 최고 전망

라면 8억 4270만 달러 기록하며 사상 최대치 갱신 중
스마트팜, 정상외교 계기 수출·수주액 전년 대비 3배 가량 성장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케이-푸드 플러스(K-Food+) 수출이 이달 3주차 100억 달러를 넘어서 올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과 지능형농장 등 전후방산업을 포함한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액이 이달 3주차까지 지난해보다 1.2% 증가한 104억 8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케이-푸드 플러스란 농식품(K-Food)에 전후방산업을 포함(+)한 것으로, 수출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농식품 수출은 지난 9월 2주차에 처음 전년 대비 증가세로 돌아선 뒤 계속 증가세를 유지해 이달 3주차까지 지난해보다 1% 증가한 79억 1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올해도 역대 최고 실적 갱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식품은 라면, 과자류,음료, 김밥(쌀가공식품) 등 가공식품과 딸기,김치 등 신선농산물, 전후방산업은 지능형농장, 종자, 농약 등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 확대를 이끌고 있다. 

 

라면은 이달 3주차까지 8억 4270만 달러(25.4%↑)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 실적이었던 지난해 실적 7억 7000만 달러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갱신하고 있다. 

 

케이-콘텐츠 열풍과 사회관계망 확산을 계기로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우리 라면은 올해에도 농식품 수출 증가세를 이끌며 올해 10억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밥 등 쌀가공식품은 세계적인 건강식품 및 간편식 선호 유행에 따라 미국, 유럽 등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지난해보다 17.9% 증가한 1억 8750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미국시장에 진출한 냉동김밥이 주요 유통매장에서 품절 대란이 이어지는 등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출하시기를 맞은 딸기 등 신선과일도 본격적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딸기는 이달 동남아로 수출을 시작, 5280만 달러(24.6%↑)를 기록해 올해 전년 대비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유자, 배, 포도 등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후방산업 또한 전년 대비 2.0% 증가한 25억 6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능형농장(스마트팜)의 경우, 연이은 정상외교를 계기로 수출,수주액이 전년 대비 3배 가량 성장한 2억 5510만 달러(197.4%↑)를 기록하며 크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사우디,카타르 순방을 계기로 중동 수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약 역시 국내기업이 자체개발한 제초제를 바탕으로 미국, 호주 등으로 수출을 확대하며 전년 대비 2배 성장한 4억 880만 달러(104.9%↑)를 기록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남은 기간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이 성장세를 이어가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국가 전체적으로 수출이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농업인, 수출기업의 노력이 효과를 보인 것'이라며 '농식품과 연관산업 수출이 기록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www.korea.kr)


베트남

더보기
[베트남브리핑] 베트남에서 사업을 할 때 주목해야 할 중요한 문화 행사
베트남에는 자국 내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행사와 축제가 있습니다. 여기에 문화 행사와 관련하여 외국 기업이 알아야 할 사항과 이러한 행사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가 있다. 활기찬 문화 유산으로 유명한 베트남은 사람들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많은 특별한 행사와 축제를 기념한다. 이러한 공공 행사는 문화적 자부심을 갖는 순간일 뿐만 아니라 베트남 내에서 사업을 운영하는 사업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행사 동안의 축제 분위기와 높아진 소비자 참여는 사업체가 그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러한 특별한 행사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몇 가지 행사와 외국 기업이 알아야 할 사항에 대해 설명한다. 베트남의 문화적 인식 실수 방지 베트남에서 사업을 수행할 때 문화적 실수를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베트남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외국 기업인은 의도치 않게 무례하거나 부적절하다고 간주되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이는 평판 손상 및/또는 소비자와의 관계 긴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 예를 들어, 베트남의 문화적 실수의 결과를 보여주는 주목할만한 사례 중 하나는 2022년 패스트푸드 체인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설특집 VR 심리치유 너를 만났다 시즌4] MBC 설특집 VR다큐 ‘너를 만났다’ 시즌4 ‘열셋, 열여섯’ 2월 11일(일) 밤 9시 방송...‘웰컴투 삼달리’ 대세 배우 신혜선, 내레이터로 참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방송 최초로 VR 가상현실을 통해 세상을 떠난 어린 딸과 엄마의 만남을 보여주며 놀라움과 감동을 전한 화제의 다큐멘터리 . 그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3년 전 아들을 떠나보낸 안유진(45세) 씨와 이창원(45세) 씨의 사연이 소개된다. '심리치유'에 주목한 시즌4는 'VR 양방향 소통 기술'을 도입하며 시즌 최초로 가상 공간에서의 실시간 대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 남매 중 첫째인 서준이는 안유진 씨와 이창원 씨가 부모로서 겪는 모든 첫 순간을 안겨준 아이였다. 하지만 열세 살이었던 서준이는 3년 전 여름, 하루아침에 급성 뇌출혈로 가족들의 곁을 떠났다. '마지막 인사를 못 한 것이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는 부부의 소원은 단 하나, 서준이와 제대로 된 인사를 나누는 것이다.     시즌4 제작진은 시즌 최초로 엄마와 아빠 모두가 VR 체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바다'와 '한강'. 두 개의 가상 공간을 구축했다. 또한 제작진은 엄마 아빠가 각자의 공간에서 후회 없는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심리상담 전문가가 함께해 특별한 의 네 번째 만남을 준비했다.   &n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