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4.2℃
  • 흐림강릉 3.3℃
  • 박무서울 4.6℃
  • 박무대전 5.3℃
  • 흐림대구 7.4℃
  • 흐림울산 7.2℃
  • 흐림광주 7.1℃
  • 흐림부산 9.4℃
  • 흐림고창 4.9℃
  • 제주 9.7℃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오산시민의 마음건강 위한 힐링 명상 음악회 ‘2023 Harmony of Peace’ 성료

11월 23일 오후 7시 30분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2023 Harmony of Peace’ 개최
어린이합창단 공연 및 명상·토크, 보이스 요가 등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
멘토 3인과 함께한 어린이합창단원 대상 ‘꿈 안내자 진로멘토링 프로그램’ 호응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오산시불교사암연합회(회장 석정호 스님)가 주최하고, 마인드디자인이 기획,운영하며, 경기도가 후원한 다문화가정 마음건강 힐링 음악회 '2023 Harmony of Peace'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1월 23일 오후 7시 30분 경기도 오산시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2023 Harmony of Peace는 오산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이광훈 회장의 개회사로 포문을 열었다. '명상음악회, 모두 다 꽃이야'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명상음악회에는 오산시 이권재 시장을 비롯해 오산불교사암연합회 석정호 스님,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경기 오산시) 등 내빈들의 축사가 이어지며 행사 의미가 한층 배가됐다. 

 

오산시 9개 아동센터 280여명 규모로 구성된 오산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합창단은 우리 모두가 꽃이라는 의미를 담은 '모두 다 꽃이야'와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포근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풀어낸 '고향의 봄'을 합창하며 가슴 벅찬 감동을 이끌어냈다. 

 

이와 함께 방송인 겸 마음챙김 전문가 곽정은 작가와 마음의 안식과 쉼을 주는 명상 음악 그룹 케렌시아(Querencia)의 이치훈이 함께하는 토크 및 보이스 요가 프로그램이 진행됐으며, 다양한 소리 공명과 발성 기법을 기반으로 솔직하고 깊은 통찰을 해볼 수 있는 보이스 요가를 통해 관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음악회에 앞서 오산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합창단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진로멘토링 프로그램에서는 피아노 유튜브 채널 '벨라 앤 루카스'의 크리에이터 루카스(본명 김동현), 여성 의류 쇼핑몰 이브닝을 운영하고 있는 영스타컴퍼니 최고 경영자(CEO) 겸 콘텐츠 크리에이터 영스타(본명 김영진), 덕원여자고등학교 음악 교사로 방과 후 심리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마음톡톡 보조 음악치료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송하 교사가 꿈 안내자 진로멘토링 프로그램의 멘토로 무대에 오르며, 아이들에게 새로운 꿈과 희망을 안겨줬다. 

 

오산시 지역아동센터연합회 이광훈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오산시 지역아동센터들은 11월 4일 지역아동센터 정기공연 '제11회 꿈을 향해 날개 짓 하다', 아동 진로 탐색을 위한 '2023 별빛캠프', 체육대회 '제16회 나눔축제' 등 아동들의 권리를 존중하고 아동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미래와 행복을 꿈꿀 수 있는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오산불교사암연합회 석정호 스님은 '어린이가 행사의 주체가 돼 음악을 통해 가족들과 특별한 명상의 경험을 나누는 이 자리에 많은 분이 자리해 주셔 감사하다'고 밝혔다. 오산시 이권재 시장은 '이 자리에 함께 자리한 오산시민들 모두가 특별한 명상음악회로 서로의 아픔과 어려움을 공감하고 치유하는 선물 같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은 '아동들이 미래와 꿈을 꿀 수 있는 사회가 건강한 사회'라며 '또 아동들이 온전히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어른들의 몫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트남

더보기
즉석에서 도자기 공방을, 베트남 젊은이들 열렬히 환영
하루 씨는 베트남에서 도자기 공방을 열 때 자신의 가게 이미지를 너무 널리 홍보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베트남 젊은이들이 이곳에 와서 도자기를 배우고 자신이 만든 사랑스러운 제품들을 사진으로 찍는 것을 보고 상당히 놀랐다고 한다. 작업장 개설을 통해 작업장 방문 비용 절감 어느 주말, 김하경 씨(통칭 하루, 32세)의 도자기 가게가 있는 빈탄지구(호치민시) 응우옌후이뚜엉거리의 작은 골목에 들렀다. 이전에 이 도자기 공방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푸미훙(호치민시 7지구) 도시지역에 있었다. 2023년 중반부터는 도자기 공장이 빈탄지구로 옮겨 움직이기에 더욱 편하게 되었다. 하루씨의 도자기 공방은 카페와 도자기 학습 공간 등 2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집은 햇빛과 푸른 나무들로 가득 차 있으며, 은은한 한국적인 멜로디가 귓가에 울려 퍼지며 고객들에게 편안한 느낌을 준다. '편안하다'는 게 우리가 이곳에 도착했을 때 느꼈던 감정이다. 붐비거나 시끄럽지 않은 하루 씨의 가게에 오는 손님들은 각자 테이블에 앉아 도자기를 그리고, 다른 손님들은 점토를 반죽하고, 어떤 손님들은 뜨개질을 하고, 어떤 손님들은 컴퓨터로 타자를 친다. 하루 씨는 8년 전 부모님과 함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