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맑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2.9℃
  • 연무서울 25.7℃
  • 흐림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5℃
  • 흐림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22.1℃
  • 흐림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엔하이픈, 서울 이어 美 5개 도시서 ‘FATE PLUS’ 앙코르 투어 개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최근 월드투어를 마무리한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서울에 이어 미국 5개 도시에서 앙코르 투어를 펼친다. 

 

엔하이픈(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은 오늘(22일) 오전 10시 팀 공식 SNS에 'ENHYPEN WORLD TOUR 'FATE PLUS' IN U.S.'(이하 'FATE PLUS') 개최 공지를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4월 24일 애너하임을 시작으로 26일 오클랜드, 28일 터코마, 5월 1일 로즈몬트, 3일 벨몬트 파크에서 공연을 갖는다. 

 

지난해 9월 로스앤젤레스, 글렌데일, 휴스턴, 댈러스, 뉴어크, 시카고에서 'ENHYPEN WORLD TOUR 'FATE'(이하 'FATE')로 8만여 엔진(ENGENE.팬덤명)을 만난 엔하이픈은 이번 앙코르 투어를 통해 당시 방문하지 않았던 도시들을 찾아 팬들과의 접점을 늘릴 전망이다. 

 

엔하이픈은 지난 3일 필리핀 뉴 클라크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연을 마지막으로 약 6개월간 총 13개 도시에서 21회 치러진 월드투어 'FATE'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들은 두 번째 월드투어 중에 일본 돔 투어(도쿄돔, 교세라돔 오사카)를 펼치고, 미국 스타디움 공연장(로스앤젤레스 디그니티 헬스 스포츠파크)에 입성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넓혔다. 엔하이픈은 앙코르 투어 'FATE PLUS' 서울 공연(24~25일)을 빠르게 매진시키며 월드투어를 통한 성장을 입증했다. 

 

[출처] 하이브 / 빌리프랩 

 

엔하이픈의 인기 확장은 티켓 판매에서도 확인된다. 실제로 오는 24~25일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열리는 'FATE PLUS' 서울 공연의 팬클럽 선예매 오픈 당시 트래픽이 지난해 서울 공연 대비 13배 증가했고, 팬클럽 추첨제와 팬클럽 선예매 신청 인원도 두 배에 가까이 늘었다. 

 

이에 엔하이픈은 팬들의 큰 사랑과 응원에 힘입어 기존에 예정한 2회 공연(2월 24~25일) 일정에 1회(2월 23일)를 추가했다. 이로써 엔하이픈은 3일 연속 KSPO DOME에서 공연을 펼치는, 엄청난 티켓 파워의 아티스트로 발돋움했다. 23일 공연의 일반예매는 오는 8일 오후 7시에 시작된다. 공연 일자가 임박해 팬클럽 선예매 없이 진행되는 만큼 치열한 티켓 확보 경쟁이 예상된다.


베트남

더보기
엔비디아, 시가총액 3조 달러 돌파, 애플 제치고 세계 2위 기업 등극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 약 147% 상승하여 회사의 시가총액이 1조 8천억 달러 증가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현재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마이크로소프트에 뒤쳐져 있다. 6월 5일 거래 세션에서 투자자들이 인공지능(AI) 열풍으로 필수 칩 제조업체에 계속해서 베팅하면서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애플의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이제 엔비디아는 마이크로소프트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치가 높은 공개 회사이다. 엔비디아 역시 주가가 5% 이상 상승한 후 지난 세션에서 3조 달러의 시가총액 대기록을 달성했고 지난해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장 막판 엔비디아는 3조190억 달러, 애플은 2조9900억 달러의 시가총액을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시가총액 3조1500억달러로 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상장기업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 5월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이후 24% 이상 상승했다. 엔비디아는 데이터 센터에서 AI 칩 시장 점유율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다시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유치하고 있다. 또한 투자자들은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고객 수가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엔비디아의 빠른 수익 성장이 지속될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