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조금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2.8℃
  • 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필터 신기술로 산업부 ‘신기술 인증’ 획득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삼성전자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공기청정기 필터 기술로 '신기술 인증(NET∙ New Excellent Technology)'을 30일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공기청정기 신제품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에 물로 씻어 재사용할 수 있는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를 새롭게 탑재했으며, 이 필터에 적용된 기술로 24년도 인증을 받았다. 

 

신기술 인증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신기술이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경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그 혁신성과 우수성을 인증해주는 제도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의 '하이브리드 방식 전기 집진 기술'은 공기청정기 내부에만 고농도 이온을 발생시켜 미세먼지와 세균 등을 효과적으로 포집하면서도 외부로 방출되는 이온과 오존 발생을 최소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는 ▲초미세먼지 99.999% 이상 제거 능력뿐만 아니라 ▲포집균과 바이러스 99% 이상 살균 ▲오존 발생량 0.01ppm 이하로 관리 등 우수한 공기 청정 성능을 두루 갖추고 있다. 

 

이 성능은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하지 않고 물로 세척해 재사용해도 유지된다. 

 

또한, 신제품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은 '광분해 탈취 필터'를 탑재해, 기존 활성탄 방식 대신 광촉매와 자외선(UV)으로 냄새 물질을 흡착∙분해해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장점이다. 

 

이 제품은 신기술 인증 외에도 지난 2월 한국 오존자외선협회의 'PA(Pure Air) 인증'을 획득하며 부유 세균 및 바이러스 저감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 밖에 실내외 공기질을 분석해 공기질이 나빠질 것으로 예측되면 미리 실내 공기를 정화해주는 '맞춤 청정 AI+' 기능으로 한국표준협회 'AI+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 DA사업부 문종승 부사장은 '기존 기술의 제약을 극복해 오존 발생을 줄이고 기기 외부로 이온을 방출하지 않는 새로운 전기 집진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앞으로도 신기술 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환경에 기여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더보기
[한국방문3] 팜민찐 총리, 한국 친구들과 만나다
6월 30일 오후 서울에 도착한 직후, 팜민찐 총리는 한국 친구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으로 재임하는 동안 팀의 승리가 베트남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기쁨을 주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것이 스포츠 업적일 뿐만 아니라 문화적인 연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축구는 두 나라 사이의 응집력과 연대를 촉진한다. "두 나라 팬들의 지지가 축구를 넘어서는 연결고리를 형성했다"라고 표현하고 두 문화와 두 나라를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팜민찐 총리는 베트남을 사랑하는 한국 친구들의 진심 어린 마음에 감사하며 베트남은 한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 관계는 역사상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개혁의 시기에 돌파구였다. 총리는 현재까지 베트남에 20만명이 넘는 한국인이 살고 있고, 한국에도 20만명이 넘는 베트남인이 살고 있다고 말했다. 짧은 시간 동안 양국 국민 간의 교류는 매우 빠르게 발전했다. 총리는 이러한 결과가 양국 정부와 양국이 항상 조건과 기회를 창출하고 양국 국민의 합법적인 권리와 이익을 보장하고 양국에서 생활하고 일할 수 있었던 덕분에 달성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항서 감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