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펜트하우스3' 유진X안연홍, '이번엔 학부모 대 학부모로 만났다?!'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SBS '펜트하우스3' 유진과 안연홍이 서울음대 실기시험장에서 예상치 못한 재회를 하는, '심상찮은 대립' 현장이 공개됐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지난주 4일(금) 방송된 '펜트하우스3' 첫 회에서는 '로건리(박은석) 차 폭발사고'의 전말부터 악인들의 부활, 천서진(김소연) 절벽 추락 엔딩까지 전개가 휘몰아치면서 '최후의 전쟁'의 서막을 강렬하게 열었다.
6
특히 오윤희(유진)는 구치소에서 소지(사동 도우미)로 등장, 천서진(김소연)에게 로건리(박은석)의 죽음을 알린 데 이어 섬뜩한 경고를 남기면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엔딩에서는 심수련(이지아)과 함께 천서진을 납치한 뒤 절벽으로 데려가 밀치는 상상초월 행보를 보이면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또한 '펜트하우스2'에서 천서진(김소연) 딸 하은별(최예빈)의 개인 학습 플래너이자 로건리의 스파이로 등장했던 진분홍(안연홍)은 하은별(최예빈)에게 광기의 집착을 보인 뒤 함께 자취를 감추면서 정체에 대한 미스터리함을 남겼다.

이와 관련 유진과 안연홍이 과거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마주 선 '심상찮은 대립' 현장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오윤희와 진분홍이 서울음대 실기시험장에서 맞닥뜨린 장면. 오윤희는 실기시험장에 나타난 진분홍을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다 이내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고, 진분홍은 옅은 미소로 오윤희를 반기다 순간 날카로운 눈빛을 번뜩여 긴장감을 드리운다.

무엇보다 '펜트하우스2'에서 진분홍은 로건리의 지시를 받아 오윤희에게 헤라클럽 사람들의 정보를 주던 조력자로 활약했던 터. 진분홍이 하은별과 갑작스럽게 사라지면서 의문을 남긴 가운데, 두 사람이 대학교 실기시험장에서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시즌3에서 두 사람은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유진과 안연홍은 절제된 대사와 표정으로 복잡미묘한 내면을 드러내야 하는 이번 '심상찮은 대면' 장면을 앞두고 분주하게 촬영을 준비하는 스태프들 사이에서 오로지 대본에만 몰두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촬영에 돌입해서는 눈빛과 표정만으로 캐릭터의 심리상태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놀라운 표현력을 발휘, 일사천리로 장면을 마무리했다. 또한 감독의 OK 사인 후 모니터 확인도 잊지 않는 꼼꼼함으로 극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제작진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조차 정체를 궁금해했던 진분홍의 등장과 함께 오윤희와의 새로운 관계 변화가 그려지게 될 것'이라며 '그동안 많은 추측을 낳았던 진분홍의 진짜 정체를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따뜻한 위로와 감동의 ‘라켓소년단’ 공감 유발 명대사 모음 ZIP!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라켓소년단'이 곱씹을수록 쫄깃하고 되새길수록 맛깔나는 명품 대사력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감각적인 연출과 탄탄한 대본,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진 웰메이드 스포츠 드라마로 2주 연속 월화극 1위를 차지하는 화제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라켓소년단'은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한 스토리에 코믹한 유머와 공감 코드, 따스한 위로와 감동까지 모두 갖춘 종합선물세트 같은 스토리로 열띤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웰메이드 힐링물의 정석 행보를 걷고 있는 '라켓소년단'표 명대사들을 모아봤다. # '라켓' 배꼽 쥐게 한 명대사 하나. '이 카레는 원수에게 보내는 도전장이여' '라켓소년단' 이야기 곳곳에 묻어나는 유쾌한 개그코드는 세대를 관통하는 감정 이입을 유도하고 있다. 무엇보다 '라켓소년단' 막내 이용태(김강훈)가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로 내뱉는 코믹한 대사들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만드는 것. 이용태는 윤해강(탕준상)이 '백종원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