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7.4℃
  • 서울 14.0℃
  • 대전 14.0℃
  • 대구 13.4℃
  • 울산 15.3℃
  • 광주 15.0℃
  • 부산 16.3℃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7.6℃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베트남 푸꿕섬은 현재 1만 명 이상의 방문객 수용

베트남 남부 푸꿕섬은 코로나바이러스(COVID-19)로 끼엔장성의 국제 관광객이 30% 감소했지만  1만 명 이상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메콩 삼각주에 위치한 끼엔장성 관광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투자, 무역, 관광을 촉진하는 지역 센터 관리자가 말했다.

 

천국의 섬 푸꿕을 관리하는 끼엔장성은 1월부터 2월까지 160만 명의 관광객을 환영했는데, 이 중 11만4천900명이 해외여행객으로 전년 대비 30.6% 감소했다고 한다.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해 3월과 다음 달에는 특히 끼엔장과 푸꿕의 방문객 수가 줄어들 것이다.

 

팜 반 응 힢 섬 부위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푸꿕은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은 와국인들이 몰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한국, 이탈리아 등지에서 온 10,000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푸꿕에 머물고 있다.

"푸꿕을 선택한 것은 COVID-19가 많은 나라들을 강타했을 때 다소 덥고 건조한 기후가 안전하다고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이 병에 대한 주의는 엄격히 행해지고 있다."

현지 당국에 따르면 끼엔장에서는 COVID-19의 확진 사례가 없다고 한다. 보건당국은 푸꿕에 11명으로 끼엔장성에 22명을 격리시켰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트롯신이 떴다, 트롯 전설들의 신인 시절 ‘파격적’ 비하인드 스토리 大공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의 신인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가 대방출됐다. 트롯신들은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두 번째 공연을 마치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주현미는 독서와 노래 연습을 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가 하면 설운도는 김연자에게 “와이프가 내 험담했지?”라며 아줌마 못지않은 수다 타임의 포문을 열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트롯신들은 ‘트로트 꿈나무’ 붐을 위해 노래 교실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설운도와 진성, 김연자는 스파르타 선생님으로 변신해 “기본이 안 갖춰져 있다”, “노래를 왜 그렇게 불러?”라는 냉철한 평가로 붐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직접 시범까지 보이며 돈 주고도 들을 수 없는 ‘명품 트로트 수업’을 진행했다. 붐에게 기적(?)을 선사한 트롯신들의 명품 노래 교실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파격적인 신인 시절 영상까지 공개되자 트롯신들은 연신 “어머나”를 남발하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현장을 발칵 뒤집어놓은 ‘락커 운도’부터 “상 받는 게 행복하지 않았다”는 장윤정의 시상식 뒷이야기, 그리고 김연자의 ‘맷돌 돌리기 창법’ 탄생 비화까지 숨겨진 모든 이야기가 공개됐다. 깜짝 놀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