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3.5℃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코비드-19 백신] 화이자 코비드 백신 90%효과, 내년 상반기 백신 출시 가능

일주일에 2회 투약 후 90%가 넘는 예방 효과로 화이저 백신은 대유행에서 승리하기 위한 노력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었다.

URL복사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파트너 바이오NTech는 11월 9일 "과학과 인류에게 좋은 날"이라며 그 결과를 발표했다.

 

 

3단계 임상시험은 4만3500여 명의 자원봉사자를 예방접종과 위약(플라시보)이라는 두 그룹으로 나누어 실시했다. 코비드-19 백신 3상 임상시험 참가자 중 94명을 분석한 결과 자사 백신이 코비드-19를 예방하는 데 90% 이상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2차 주사를 맞은 지 불과 7일 만에 효과가 확인됐다. 1차 예방접종 28일 후 인체를 nCoV로 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 결과 백신을 2회 투여한 참가자 중에서는 감염률이 10% 미만이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과학자들이 가까운 미래에 데이터를 계속 수집함에 따라 화이자 백신의 효과에 대한 최종 결론이 바뀔 수 있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 경영자는 "터널 끝에서 드디어 빛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3단계 코비드-19백신 실험의 첫 번째 결론은 화이자 백신의 nCoV 예방 능력에 대한 예비 증거를 제공한다." 불라에 따르면, 화이저는 세계가 백신을 가장 필요로 하는 시기인 개발 프로그램에서 서서히 이정표에 도달하고 있다고 한다. 90%의 효과로 세계 보건위기를 종식시키는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한 발짝 더 다가섰다고 했다.

 

윌리엄 그루버 화이자 백신연구개발 수석부사장은 이번 결과가 "세계와 미국, 공중 보건에 가장 좋은 소식"이라며 그가 기대했던 것 중 최고를 뛰어넘었다고 말했다.

 

이전에 연구원들은 코비드-19 백신이 60-70%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NTech CEO은 "90%이상은 이례적인 수치"라고 평가했다. "코비드-19 대유행은 통제되고 있다. 이것은 과학적인 승리라고 말했다.

 

화이저와 바이오NTech는 전세계 실험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인종적, 인종적으로 다양했다고 보고했다. 심각한 문제는 보고되지 않았다.

 

유전물질 기술을 이용한 화이저의 코비드-19 백신은 병원균에 대응해 인체의 면역체계를 '가이드'하기 위해 정보 mRNA를 이용한다. 이 제약회사는 11월 셋째 주까지 데이터가 완전히 수집되는 대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화이저와 바이오NTech는 2020년까지 5000만회분 , 2021년까지 13억회분의 백신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관리들과 과학자들은 2021년 첫 6개월 안에 코비드-19 백신이 상용화 되기를 바라고 있다. 계획대로라면 화이저 백신은 생산기간이 가장 짧은 백신 (nCoV가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12~18개월)으로 기록된다. 지금까지 최단기간에 개발된 백신은 지난 1967년 4년여 만에 승인된 볼거리 백신이라고 CNBC는 전했다.
 

90%가 넘는 효과로 화이저의 코비드-19 백신은 홍역 백신 1회분(93%)만큼 효과가 있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 백신은 독감에 걸릴 위험을 40-60% 감소시킨다고 한다.

 

1/2단계 검사 결과, 자원봉사자들이 nCoV에 대항해 항체와 T세포를 모두 충분히 생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선된 백신 버전은 부작용을 적게 일으켰고 7월 27일 실시된 2/3단계 시험에는 미국, 아르헨티나, 브라질, 독일에서 3만 명의 지원자가 참여했다. 회사는 예비 자료에서 대부분의 자원봉사자들이 가벼운 부작용이나 중간 정도의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보고했다.

 

지금까지 11개의 코비드-19 백신이 3단계에 임상시험을 기록했다. 나머지 43개는 아직 1, 2단계에 있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코비드-19 백신은 미국, 러시아, 영국, 중국에 속하며 세 가지 벡터 바이러스 기술인 불활성화 바이러스와 유전 공학에 기초하여 준비된다.

 

2019년 12월 말 중국 우한(武漢)을 시작으로 코비드-19 대유행은 빠르게 전 세계로 확산됐다. 많은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제2의 물결에 직면해 있다. 이들 국가들은 11월 5일에 새로운 봉쇄에 들어갔고, 식당, 술집, 그리고 비필수 상점들은 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고, 주민들은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 받았다.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에서 이와 유사하거나 더 극단적인 조치가 취해졌다. 

-CNBC,블룸버그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X이이경, 초보 암행어사와 열혈 노비의 K-브로맨스 케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김명수와 이이경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을 통해 훈훈하고 유쾌한 K-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오는 12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극 중 김명수는 노름판에 몸담은 벌로 얼떨결에 암행어사 직을 얻게 된 '초짜' 어사 성이겸으로 분한다. 이이경은 그의 몸종 박춘삼으로 등장, 호기심과 열정, 잔정까지 과다한 순수청년의 모습을 그린다. 오랜 시간 두터운 정을 쌓아온 두 사람은 피보다 더 진한 형제애를 과시하며 통쾌한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명수(성이겸 역)와 이이경(박춘삼 역)의 모습이 담겼다. 사뭇 다른 두 사람의 차림새가 서로 다른 신분을 드러내고 있지만, 그와 관계없이 이이경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 김명수의 따뜻한 눈빛에서 남다른 애정이 느껴진다. 과연 끈끈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두 사람이 어사단으로서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