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0.5℃
  • 흐림서울 0.5℃
  • 연무대전 4.8℃
  • 구름많음대구 3.6℃
  • 흐림울산 4.4℃
  • 흐림광주 6.8℃
  • 흐림부산 6.4℃
  • 흐림고창 2.4℃
  • 제주 9.8℃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1.0℃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국내] 부산 앞 바다에 세계 최초로 부유(浮游) 도시 건설

URL복사

세계 최초의 부유(浮游) 도시가 2025년 국내 앞바다에 건설된다. 이 작업은 해수면이 상승하는 상황에서 사람들이 생존을 돕기 위한 조치로 여겨진다.

 

11월 23일 영국 데일리 메일은 한국이 UN이 지원하는 이 프로젝트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부산 근해의 부유 도시는 해수면이 상승하여 홍수 위험을 제거할 수 있는 몇 개의 인공 섬으로 구성된 "방수 구조"가 될 것이다.

 

비니지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부유 도시의 섬은 모양이 육각형이며 콘크리트보다 2~3배 더 단단한 석회암 맨틀을 포함하고 있다.

 

도시는 건물에 설치된 태양 전지판으로부터 전기를 생산할 것이다. 이 도시는 또한 음식과 청량음료를 자체 생산한다. 그것은 또한 부유 플랫폼이 해저에 고정되기 때문에 홍수, 쓰나미, 그리고 5등급 허리케인을 포함한 다양한 자연재해를 견딜 수 있다.

 

부유 도시 건설 비용은 약 2억달러로 추산된다. 부산시는 유엔인적정착계획(UN-Habitat), 미국 디자인 기업 오셔닉스(Oceanix)와 부유 도시 건설 협약을 체결했다.
 

여기 부유 도시를 소개하는 사진이 있다.


 

부유도시 주민이 이곳에 살기 위해 비용을 지불해야 할지는 확실치 않다. 오셔닉스는 인구 선택 방법에 대한 결정 검토 과정이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마이무나 모흐드 샤리프 유엔해비타트 사무총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속 가능한 부유 도시는 기후 적응 전략 '무기'의 일부이다. 물과 싸우는 대신 물과 조화롭게 사는 법을 배운다. 부유 도시 개념을 통해 자연 기반의 기후 적응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시제품 배치를 위해서는 부산이 최적 선택이다.

이 부유 도시의 건설은 강철보다 6배의 인장 강도를 가진  빠르게 자라는 대나무를 포함하여 현지에서 조달된 재료를 우선적으로 사용할 것이다.

-GMK미디어


베트남

더보기
[정부]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와 팜반마이 호찌민시 인민위원회 의장과 만남
점점 더 많은 한국 기업이 사업을 위한 목적지로 호찌민시를 선택하고 있으며, 조만간 한국 기업의 호찌민 투자도 강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1월 21일 저녁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가 판반마이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베트남과 한국의 수교 30주년 기념을 위한 계획 교류를 위한 것으로, 가까운 시일 내에 호찌민시와 한국의 관계발전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는 호찌민시에 대한 한국 기업의 투자 관심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그리고 베트남에 대한 투자를 늘릴 때, 한국 기업은 그들의 자녀를 포함한 가족과 친척을 데려올 것이다. 다만 현재 7군의 호찌민 한국국제학교는 과부하가 걸려 있어 학교 증설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호찌민 정부 지도자의 지원이 필요하다. 박노완 대사와 동행한 자리에는 한국 기업, 무역, 투자유치기관 등이 참석했다. 한국 대표단 대표는 호찌민시에서 투자-무역-기술 진흥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며, 국내 50개 한국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호찌민에 진출하지 않은 기업들뿐만 아니라 베트남에서 수년간 사업을 투자한 베트남 내 기업들도 계속해서 투자를 확대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