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1.5℃
  • 대전 10.9℃
  • 대구 12.9℃
  • 흐림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15.3℃
  • 구름많음부산 13.7℃
  • 흐림고창 13.9℃
  • 구름많음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1.3℃
  • 흐림보은 10.7℃
  • 흐림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13.2℃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1월 6일 한국-베트남 하노이 정기편 운항 재개

URL복사

1월 6일 한국과 베트남 사이의 첫 번째 예정된 비행이 재개되었다.

 

 

1월 6일 오전 VN417의 첫 번째 상용기가 인천공항을 이륙해 승객 63명을 태우고 12시 43분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했다. 베트남항공은 양국 간 양방향 여객기 운항 재개를 허용하기로 합의한 후 운항을 재개했다. 

 

하노이행 비행기를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뚜안안안 승객은 "설날 첫 베트남행 상업항공편을 타게 돼 긴장되고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것와 같이 한국의 학생들이 부모님과 가족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이다. 표를 사고 체크인하는 것은 매우 쉽고 편리하다."

 

승객 팜티루엉은 2년만에 상업 비행을 하게 되어 감회가 남달랐다고 한다. 그녀는 특히 이번 설에는 가족을 방문하기 위해 귀국하는 상업 항공편이 있다는 것에 기쁨을 표했으며, 티켓을 사고 공항에서 탑승 등 모든 절차를 매우 간단하게 진행되었다고 했다.

 

응우옌후이득 씨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서 베트남으로 가는 수요, 특히 설을 맞이하기 위한 송환 요구가 크다고 한다. 당초 베트남 항공은 서울과 하노이를 주 2회만 운항할 수 있었지만 당국이 허용하면 언제든 주 2회 운항을 늘릴 준비가 돼 있다. 코비드-19 대유행 기간 동안 항공편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베트남 항공은 항상 질병 예방에 관한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독보적 아우라의 ‘숨멎’ 포스터 공개 이토록 강렬하고 압도적인 한 컷!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시작된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3일, 시선을 압도하는 서현진의 단독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더할 나위 없는 퍼펙트 라인업을 구축한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을 비롯해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차청화, 조달환, 김재화, 지승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새빨간 수트의 서현진이 존재감을 과시한다. 색을 잃은 무채색 사람들 사이, 핏빛의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오수재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수재를 둘러싼 얼굴 없는 이들은 누구일까. 끝을 알 수는 없지만 더 멀리, 더 높이 어딘가를 향해 있는 그들 사이에 선 오수재의 차가운 얼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누군가의 부름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