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3.1℃
  • 구름많음강릉 1.3℃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0.9℃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2℃
  • 흐림광주 3.6℃
  • 구름조금부산 2.6℃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8.4℃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신한은행, 타이빈증대 한국학과에 장학금 지급

지난 8일 신한베트남은행(은행장 신동민)은 냐짱에 유일하게 한국학과가 개설된 Thái Bình Dương 대학교 (총장 Ho Dac Tuc) 한국학과 학생 2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하였다.

URL복사

신한은행은 이 대학교 한국학과가 개설된 이후 매년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이날 장학금 수여식에 은행장을 대리하여 Nguyễn Thị Mỹ Phương 지점장 등 직원들이 참석하여 “더욱 열심히 학업에 정진하여 베트남과 한국기업에 훌륭한 인재가 되길 바란다”며 격려와 축하를 하였다, 장학금 수여식에 신한 베트남은행 발전상과 비젼, 그리고 인력채용에 대하여 설명도 하였다.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열심히 공부하여 능력있는 지성인으로 인재상에 부합한 실력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한편 이 한국학과에 지난 10월 9일 한글날 기념에 인근에 있는 현대 비나신 (법인장 고진영)에서 7명, 한국향상 장학회에서 6명, 그 외 한국인이 3명, 냐짱 한인 교회에서 1명 등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격려하였다. 타이빈즈엉 대학교 한국학과는 2년 6개월전에 개설, 승인받아 아직 4학년 학

생은 없다.


베트남

더보기
[여행] 다음 달 신규 호치민 껀저-붕따우 여객선 서비스 개시
몇 차례 연기된 후, 호치민의 해안 지역인 껀저와 휴양도시인 붕따우를 연결하는 새로운 여객선 운항이 다음 달부터 시작된다. *껀저-붕따우 경로에 운행될 여객선 부이호아안 호치민시 교통부 차장은 근로자들이 12월 운항일을 앞두고 껀저와 붕따우에 부두 공사를 끝내기 위해 마무리공사가 한 창이라고 말했다. 그는 "입찰 과정에서 사업 지연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여객선 운항은 당초 4월에 착수할 예정이었다. 그 후 국경절 연휴 기간 동안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맞추기 위해 9월 2일에 데뷔할 예정이었으나, 베트남의 두 번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10월까지 계속 연기되었다. 이는 호치민의 첫 여객선 운항으로, 도시 외곽에 있는 야자나무 주름 섬 지역인 껀저와 붕따우사이의 이동 시간이 30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두 지역를 도로로 이동하는 데는 약 3시간 30분이 걸린다. 껀저는 단기 여행으로 많은 방문객들을 끌어들이는 신선한 해산물과 생태 관광지로 잘 알려져 있다. 2000년 유네스코가 인정한 세계적인 생물보호구역인 껀저 맹그로브 숲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의 붕따우는 유명한 지방 해변 도시이다. 수로운송업체인 쿡찬원멤버가 운영하는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X이이경, 초보 암행어사와 열혈 노비의 K-브로맨스 케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김명수와 이이경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을 통해 훈훈하고 유쾌한 K-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오는 12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극 중 김명수는 노름판에 몸담은 벌로 얼떨결에 암행어사 직을 얻게 된 '초짜' 어사 성이겸으로 분한다. 이이경은 그의 몸종 박춘삼으로 등장, 호기심과 열정, 잔정까지 과다한 순수청년의 모습을 그린다. 오랜 시간 두터운 정을 쌓아온 두 사람은 피보다 더 진한 형제애를 과시하며 통쾌한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명수(성이겸 역)와 이이경(박춘삼 역)의 모습이 담겼다. 사뭇 다른 두 사람의 차림새가 서로 다른 신분을 드러내고 있지만, 그와 관계없이 이이경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 김명수의 따뜻한 눈빛에서 남다른 애정이 느껴진다. 과연 끈끈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두 사람이 어사단으로서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