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1.2℃
  • 연무서울 13.0℃
  • 연무대전 12.2℃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4.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11.0℃
  • 맑음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부동산

호치민시는 도시개발을 위해 외곽지역 농지를 전용하길 원함

호찌민시는 도시 확장을 목적으로 혹몬 지구의 384헥타르의 토지 기능을 변경할 수 있는 정부의 허가를 구하고 있다.

이 지역은 Xuan Thoi Thuong 지역에 속해 있으며 이 중 200헥타르는 내년 12월까지 산업용 작물 재배 계약을 따내 현지 업체에 임대됐지만 높은 경제효율을 창출하지 못했다고 시는 말했다. 나머지는 아직 쓸모가 없어 현재 그 지역의 관리하에 두고 있다.

베트남에서 주요 도시개발 조정은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시의 계획에 따르면 이 땅의 기능은 농업용에서 비농업용으로 조정될 수 있다.

 

이 새롭게 조정되면, 그곳은 첨단 산업단지와 신생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스포츠 지역, 공원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근처의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전문가들과 첨단 기술 노동자들을 위한 주거 지역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도시민들의 주택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생태도시 기능을 할 것이다.

 

시는 이번 전환으로 혹몬의 토지이용 효율이 높아져 도심지역의 인구집중도 줄일뿐만 아니라 도시의 사회경제적 발전 수요에 맞는 도시개발 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곳은 시내에 진입하지 않고도 빈즈엉 롱안 둥나이등 인근 지방가 연결된 국도 3번 옆에 위치해 도시 서비스 개발에 유리하다.

 

혹몬은 대규모 농업용지펀드(1만1000가구 중 2200헥타르)를 보유한 5개 외곽지역 중 하나로 현재 12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그러나 이 지역에서 농민으로 일하는 사람들의 수는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현재 100가구당 1.3가구에 불과하며 이 비율은 2025년 0.6%, 2030년 0.1%로 낮아질 전망이다.

 


베트남

더보기
한국 기업과 교민 사회 신종코로나로 피해 입은 베트남 과수농가 도움
베트남 산업무역부는 한국 대사관, 진출 한국업체, 경제단체 등을 초청하여 Tran Quoc Khanh(쩐 꾸억 카잉) 통상담당 차관 주재로 긴급회의를 2월11일 오후 2시에 가졌다. 특히 Khanh차관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베트남이 중국으로 수출하는 수박, 용과 등 과일 통관이 최근 어려워지면서 베트남 과수농가 피해가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면서, 대사관을 비롯한 한국측의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에 주 베트남 대사관과 주 호치민 총영사관은 한국기업 및 교민사회와 ‘베트남팀 코리아’ 정신 아래 긴밀히 협력하여 수박, 용과 등 베트남 과수농과의 당면한 어려움 극복을 돕는 데 함께 하기로 했다. -베트남 한인회(하노이/호치민), 코트라(하노이/호치민/다낭), 코참(하노이/호치민), 베트남 진출 공공 기관 및 기업들은 “ 베트남 과일 하나 더 사주기” 캠페인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약 17만 명에 달하는 재베트남 우리 재외 동포들이 베트남의 과일 하나 더 사주는 데 노력하는 한 편, 각종 행사 기념품, 직원 선물 등의 용도로 베트남 과일을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대규모 직원들이 근무하는 기업들도 직원 식사용 등으로 베트남 과일을 대량 구매하는 방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골목식당, 사상 최초 3MC ‘3뱉’, 심상치 않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1번째 골목인 공릉동 ‘기찻길 골목’ 편이 첫 방송됐다. 공릉동 ‘기찻길 골목’은 최근 아기자기한 공방,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경춘선 숲길 옆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지만, 이 골목 안에만 유독 손님이 없었다고 했다. 한편,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백종원이 경춘선 추억담을 얘기하면서 “내 고등학교 동창이 신대철”이라고 밝혀 요식업계의 대부가 아닌 뮤지션이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백종원은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첫 가게로 자녀 사교육비를 위해 요식업에 뛰어든 ‘삼겹구이집’을 찾았다. MC 김성주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자, 학부모로서 날이 갈수록 치솟는 사교육비 때문에 맞벌이를 하는 사장님에 깊이 공감하며,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집에서 하던 그대로 주먹구구식의 요리를 선보이는 사장님의 모습에 크게 당황했고, 김성주는 급기야 삼겹구이 시식 도중 먹는 동시에 뱉어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했다. 이밖에 장사만 17년째 도전하고 있는 ‘의지의 동갑내기 부부’ 사장님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도 소개된다. 이 가게는 촬영 전 제작진이 15번 사전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