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7.4℃
  • 서울 14.0℃
  • 대전 14.0℃
  • 대구 13.4℃
  • 울산 15.3℃
  • 광주 15.0℃
  • 부산 16.3℃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7.6℃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다낭은 한국 관광객을 면밀히 관찰

다낭 당국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방문객들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관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낭의 의료 종사자들은 한국 관광객의 유입을 통제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고, 그들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질병(COVID-19)이 발생한 곳에서 온 사람들로 간주했다.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이러한 사태 속에서 한국에서 온 관광객들을 체크하기 위한 계획을 준비했다 고했다.

 

다낭은 한국발 항공편, 특히 발생지역 항공편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것이다. 관광부에 따르면, 한국은 다낭의 최대 인바운드 시장으로, 방문객이 전체 국제 입국자의 56%를 차지한다고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이 처음 기록된 이후 한국 방문객의 수가 60%나 감소했다.

 

"다낭은 현재 한국에서 온 방문객들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그들은 기내 건강신고서를 작성하도록 요청 받을 것이다"라고 응우옌 티엔 홍 보건부 차장이 말했다. "이런 방문객들은 건강상태를 면밀히 관찰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한국 질병관리본부의 말을 인용, 4번째 사망자, 새로운 확진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23명을 포함해 556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트롯신이 떴다, 트롯 전설들의 신인 시절 ‘파격적’ 비하인드 스토리 大공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의 신인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가 대방출됐다. 트롯신들은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두 번째 공연을 마치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주현미는 독서와 노래 연습을 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가 하면 설운도는 김연자에게 “와이프가 내 험담했지?”라며 아줌마 못지않은 수다 타임의 포문을 열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트롯신들은 ‘트로트 꿈나무’ 붐을 위해 노래 교실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설운도와 진성, 김연자는 스파르타 선생님으로 변신해 “기본이 안 갖춰져 있다”, “노래를 왜 그렇게 불러?”라는 냉철한 평가로 붐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직접 시범까지 보이며 돈 주고도 들을 수 없는 ‘명품 트로트 수업’을 진행했다. 붐에게 기적(?)을 선사한 트롯신들의 명품 노래 교실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파격적인 신인 시절 영상까지 공개되자 트롯신들은 연신 “어머나”를 남발하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현장을 발칵 뒤집어놓은 ‘락커 운도’부터 “상 받는 게 행복하지 않았다”는 장윤정의 시상식 뒷이야기, 그리고 김연자의 ‘맷돌 돌리기 창법’ 탄생 비화까지 숨겨진 모든 이야기가 공개됐다. 깜짝 놀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