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1℃
  • 흐림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6.0℃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30.4℃
  • 흐림울산 28.0℃
  • 박무광주 26.2℃
  • 부산 26.2℃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30.0℃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베트남, 식량 안전을 위해 쌀 수출 중단

베트남 세관은 Covid-19 전염병이 심해지면서 식량안보를 위해 쌀 출하 허가를 중단했다.


베트남 세관 부국장 마이 쑤안 탄은 화요일부터 쌀 수출입 서류를 접수, 정리하는 것은 물론 모든 지방 세관부서에 관세 신고서 등록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화요일 이전에 세관 신고서를 작성한 쌀의 선적은 영향을 받지 않고 규정에 따라 진행될 것이다.

 

이 결정은 코비드-19 대유행의 심각한 사태 속에 식품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는 국무회의에서 총리의 발언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는 쌀 수출 중단에 대한 기업들의 즉각적인 불만을 들어 총리에 이행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산자부는 해결책을 제시하기 전에 동절기 곡물의 실제 생산량, 계약서에 서명된 쌀의 양, 그리고 기업의 재고량을 재평가하겠다고 말했다.

 

마이 티엔 둥 관방장관은 아직 정부의 제안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서를 받으면 검토 차원에서 총리에게 제출해 3월 24일부터 선적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현재 인도와 태국에 이어 세계 3위의 쌀 수출국이다. 지난해 637만t의 쌀을 수출했는데 필리핀은 210만톤 이상, 코트디부아르는 58만 톤 이상, 말레이시아는 55만 톤 이상, 중국은 47만7000 톤 이었다.

 

지난 두 달 동안 베트남의 쌀 수출은 코비드-19 대유행 이후 급격히 증가했다.

 

농산물 가공시장개발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은 올 들어 두 달 동안 48만5000 톤의 쌀을 수출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물량이 27%, 금액은 32.6% 늘었다.

 

필리핀은 베트남 쌀 수출의 선두 시장으로 계속 성장했지만  쌀의 수량과 금액은 모두 지난해보다 낮다.

 

반면 중국, 모잠비크와 앙골라에 대한 쌀 수출은 각각 5.04배, 2.76배, 2.57배로 늘었다.

 

1월 평균 쌀 수출가격은 톤 당 478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올랐다.

 

농어촌개발부는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가능하면 가을과 겨울 수확용 논 총면적을 75만 헥타르에서 80만 헥타르로 늘리겠다고 밝혀 왔다.


베트남

더보기
【인프라】동나이성 연짝과 까이맵 항구를 연결하는 교량 건설
프억안대교는 바리아붕따우의 까이맵-티바이 국제 항구와 벤륵-롱탄 고속도로 사이의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고속도로는 메콩 삼각주에 있는 롱안성과 동나이 남부를 잇는 고속도로로 계획되어 있다. 티바이강의 프억안대교는 까이맵-티바이항구와 동나이성 연짝을 연결하게 된다. 이 교량의 길이는 3.5km로, 최대 3만 미터 톤의 선박이 통과할 수 있게 건설된다. 투자 자본 중 거의 2조 9천억 동(1억 2천 6백만달러)가 지방 예산에서 나올 것이고, 나머지 2조 동(87백만 달러)는 국가 예산에서 배정될 것이다. 이 교량 건설에는 3조 7500억 동의 비용이 들 것이다. 이 새로운 교량은 메콩 삼각주와 베트남 남,동부 지역 사이의 교통을 용이하게 하고 까이맵-티바이 항구의 물량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프억안대교 사업은 10년 넘게 논의돼 왔으나 투자처와 투자 형태, 교량 위치 등을 놓고 서로 다른 난관에 봉착했었다. 5월 총리가 교량 예정지 현장점검과 7월 바리아붕따우와 동나이성 지도부 그리고 교통부 장관의 만남이 있은 뒤에야 비로소 난관이 해소됐다. 성 인민회의의 원칙적 승인과 이용가능한 자본으로, 다음 단계는 "절차적" 순서만 남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출사표’ 나나♥박성훈, 한밤중 그림 같은 키스 ‘달달함 한도초과’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출사표’ 나나와 박성훈의 그림 같은 입맞춤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구세라(나나 분)와 서공명(박성훈 분), 두 주인공의 본격 연애가 시작된 것이다. 앞서 구세라와 서공명은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그리고 늦은 밤 구의회 의장실에서 둘만의 달콤하고도 짜릿한 첫 키스를 나눴다. 비주얼부터 연기 호흡까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나나와 박성훈 두 배우는, 구세라와 서공명의 첫 키스를 아찔하고도 예쁘게 표현해 열혈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월 5일 ‘출사표’ 제작진이 또 한 번 구세라와 서공명의 입맞춤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도 의장실 첫 키스 못지 않은, 그림 같은 키스신이 공개됐다. 사진 속 구세라와 서공명은 늦은 밤 야외에서 마주서 있다. 상대를 지그시 바라보는 눈빛에는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어 두 사람의 달콤한 입맞춤이 포착됐다. 또 구세라를 품에 꼭 안아주는 서공명, 서공명 품에 꼭 안긴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