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32.2℃
  • 흐림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31.0℃
  • 구름조금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33.5℃
  • 흐림강화 27.1℃
  • 흐림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조금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LG전자 베트남, R&D센터 추가 건립

주요 가전업체인 LG전자는 베트남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신설하는 한편 하이퐁에 기존 공장을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29일 응우옌 쑤안 푹 베트남 총리와 한국 기업 간 간담회에서 LG전자 대표가 밝힌 내용이다.

 

업계 관계자는 LG의 R&D 센터 추가 건립 계획이 베트남 공장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G전자는 현재 베트남에서 후보지를 물색 중이지만 연구 분야, 규모, 건설 일정 등 새 센터 건립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확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존 시설 확충 계획과 관련해 가장 최근에는 응우옌 반 쭝 하이퐁 인민위원장은 시는 LG의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딘부-캣하이와 짱두에 산업단지를 확장하기 위한 정부의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LG는 1995년 LG셀전자라는 이름으로 베트남 시장에 진출했다. 투자 자본금 1300만 달러, 연간 55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라인으로 흥옌에 첫 공장을 열었다.

 

LG는 2015년 3월 하이퐁 짱두에에 총 15억달러를 투자해 제품을 생산하는 첨단 공장을 출범시켰다. 80만㎡ 규모로 이 지역 최대 규모의 LG 시설이며 LG의 글로벌 개발 전략에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공장은 연간 1,600만 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텔레비전, 휴대전화, 세탁기, 에어컨, 진공청소기, 자동차용 디지털 기기 등 첨단 제품을 생산·조립한다.

 

한국의 2위 전자 회사는 이미 하노이에서 자동차 부품 솔루션 사업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GMK미디어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스터 라디오" 김종민 “비한테 조언? 무조건 린다G 말 들으면 잘될 것”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11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신곡 "아하"로 컴백한 코요태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국내 최장수 혼성그룹” 이라면서 코요태를 소개했고, 남창희는 “요즘 싹스리와 함께 정말 많이 언급된다” 라고 덧붙였다. 김종민은 “너무 고맙다. 싹스리 덕분에 혼성그룹에 대한 관심이 많이 높아졌다.” 라면서 “싹스리는 높게 가고, 코요태는 길게 간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창희는 “싹스리 비가 김종민씨 역할 아닌가, 조언 한마디 한다면?” 이라고 묻자, 김종민은 “무조건 린다G 말을 잘 들으면, 잘 될거 같다”라고 대답해 또다시 웃음을 안겼다. 한 청취자가 “종민 오빠가 코요태 활동 위해 신지 결혼 막겠다는거 사실이냐?”고 묻자 김종민은 “당연히 농담으로 한건데, 기사로 나서 깜짝 놀랐다.” 라면서 “당연히 안막는다. 신지가 결혼해서 안정적으로 그룹 활동하는 것도 좋다”라고 반응했다. 또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신지는 “딱히 이상형이 없다” 라고 답했고, 빽가가 “입맛 맞고 배려심 있고 인내심 있는 사람이 신지와 어울린다” 라고 덧붙였다. 또한 “관절은 괜찮나?”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