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8.3℃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9.0℃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8.6℃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7℃
  • 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7.6℃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7.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생명보험】생명보험사들 성장하는 베트남 보험 시장을 주목

URL복사

최근 5년간 생명보험 수입이 3배로 늘어나면서 국내 3대 주요 보험사간에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베트남에는 18개의 생명보험회사가 있다.

 

재무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총 보험료 수입은 106조 6000억 동(46억 달러)로 전년 대비 24%, 2015년 이후 2.8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계약으로는 매뉴라이프 베트남이 17.7%로 처음으로 시장을 주도했고, 바오비엣홀딩스가 16.49%, 푸르덴셜베트남이 15.78%로 뒤를 이었다. 최근 몇 년간은 바오비엣과 푸르덴셜이 번갈아 시장을 주도해 왔다.

 

캐나다 보험사인 매뉴라이프는 최근 몇 년 동안 은행을 통해 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것을 일컫는 방카슈랑스의 매출 증대를 모색해 왔다. 지난 2017년 민간 굴지의 은행인 테콤뱅크와 독점 방카슈랑스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영국 보험사 아비바 PLC의 베트남 사업 입찰 선두주자로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협정이 성공하면, 이 나라의 4대 국영 금융업체 중 하나인 비에띤뱅크를 통해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2017년과 2018년 적자를 낸 데 이어 지난해 세전차익 1조 2600억 동을 달성했다.

 

2위 보험사인 국영 바오비엣홀딩스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신규 계약 비중이 4.4%포인트 줄었다. 재무부가 6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는 아직까지 이렇다 할 방카슈랑스 거래를 하지 않고 있으며 전통적인 채널에 의존하고 있다. 지난해 2500명의 영업사원을 배출해 매뉴라이프와 프루덴셜을 합친 것과 비슷하다. 지난해 세전 이익은 1조1000억 동으로 세전 수익 중 가장 낮았다.

 

3위 푸르덴셜베트남은 2017년 바오비엣에게 추월당한 이후 최근 몇 년간 수입이 줄었다. 회사 임원들은 최근 몇 년간 신입사원 채용을 서두르지 않고 경력사원을 활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략은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 2위인 매뉴라이프 수익의 두 배인 2조 6900억동으로 업계 1위를 차지하면서 베트남 시장 진출 초기 진입자 중 한 명에게 효과를 보는 것 같다.

 

업계 관계자들은 앞으로 경쟁이 더욱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험 컨설팅 회사인 TC 어드바이저스의 쭝 바 프엉 대표는 방카슈랑스와 다른 조직을 통한 매출이 다른 선진 시장에서와 마찬가지로 생명보험 시장을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앤익스프레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