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스포츠

[축구] 응우옌 반 꾸옛, 베트남 골든볼 수상

URL복사

포워드 응우옌 반 꾸옛은 화요일 공식 시상식에서 생애 첫 베트남 골든볼을 수상했다.


2010년과 2011년 최우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후 2014년과 2015년 실버볼과 함께, 하노이 FC 주장은 마침내 골든볼을 손에 넣었다. 그는 코치, 전문가, 언론인 투표에서 526점을 받았다. 그 뒤를 비엣텔 FC 수비수 부이 티엔 둥 (162점)과 꾸에 응옥 하이 (124점)이다.

 

"오늘은 저에게 매우 특별한 날입니다. 10년 전, 저는 최우수 영 플레이어 상을 받았고 지금은 처음으로 골든 볼을 들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30세의 노장은 하노이 FC에서 V 리그 우승을 하고 국가대표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후 2016년에 골든 볼을 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심판 논쟁에 대한 이른 시즌 벌금 때문에, 그는 지명에서 제외되었다. 1년 후, 시즌 마지막 순간에, 그는 냉정함을 잃고 상대편의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했고, 다시 한번 그 상을 놓쳤다.

 

2018년, V리그 우승에도 불구하고, 그는 베트남이 2위를 하도록 도운 U23 AFC 챔피언십에서 응우옌 꽝 하이에 의해 가려졌다. 1년 후, 그는 하노이 FC를 주장하여 슈퍼컵, 내셔널컵, V리그 3관왕을 차지하였다. 하노이는 AFC컵 준결승에도 진출했다.


하지만 그해 국가대표팀에서 뛰지 못한 것과 베트남이 SEA 게임 30에서 금메달을 따는데 도움을 준 도 훙 등의 눈부신 활약으로, 꾸옛은 다시 한번 제외되었다.

그의 노력은 마침내 V리그 2020에서 성과를 거두었고, 그는 하노이 FC에서 20경기를 풀타임으로 뛰었다. 평균그는 매 경기 평균 42번의 패스를 했고, 76%의 성공률을 보였다. 그는 또한 하노이 37골 중 20골을 넣었고, V 리그 2020 최우수 선수상을 받았다. 2020년 국제대회가 없는 상황에서 국내 리그 성적은 골든볼 시상식의 주요 기준이 되었다.

 

부이 호앙 비엣 안(하노이 FC)은 신인 선수상을 받았고, 비엣텔에서 하노이로 막 이적한 브라질 스트라이커 브루노 칸탄헤데는 외국인 선수상을 받았다.

 

베트남 골든 볼은 1995년 이후 뛰어난 개인에게 주어지는 권위 있는 상이다. 투표는 유명한 프랑스 축구 매거진의 발롱도르와 비슷하다. 미드필더 팜 탄 루옹(하노이 FC)이 4번의 수상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브앤익스프레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권나라-이이경, 유일무이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의 후반부 관전 포인트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청춘 암행어사단이 새로운 악의 무리를 맞닥뜨리며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주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 김명수(성이겸 역), 권나라(홍다인 역), 이이경(박춘삼 역)의 짜릿한 모험,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반전 전개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화요일(12일) 방송된 8회는 2부 시청률 9.7%로 연이어 자체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성이겸(김명수 분)이 살인사건 진상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 수령에게 자신이 암행어사임을 밝히는 장면에서는 최고 11.3%까지 치솟아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암행어사'는 청춘 배우들의 열연과 가슴 아픈 비밀을 지닌 등장인물들의 서사, 깨알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 요소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독보적인 청춘 사극의 저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제 막 반환점을 돈 '암행어사'의 전반부 하이라이트와 더 특별한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 1 조금씩 드러나는 과거의 사연! 진실을 파헤치려는 김명수X권나라의 공조 1~8회에서는 성이겸과 홍다인(권나라 분)의 아픈 상처가 드러났다. 성이겸은 한때 촉망받는 인재였으나 이복동생에게 정인을 빼앗기고 방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