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4 (일)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10.9℃
  • 연무대전 10.7℃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5.7℃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날씨] 북부 지방은 북동 몬순 영향으로 많은 비와 추위가 예상된다.

URL복사

21일 오전부터는 북동 몬순이 북상해 북중부 지방으로 확산돼 이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의 최저 기온은 섭씨 18도가 예상된다.

 

지난 이틀간 북쪽은 화창했다. 10월 20일 13시 하노이의 기온은 31도까지 올라갔고 사파(라오까이)처럼 해발 1500m에는 20도로 주초에 비해 5~10도가량 상승했다.

 

국립수력기상예보센터에 따르면 21일부터는 새로운 북동 몬순이 북부 산지까지 확산된 뒤 평야와 중부지방까지 내려와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0월 21일, 하노이 기온은 섭씨 18~26도, 10월 22일, 섭씨 18~19도가 될 것이다. 그 후 일요일인 섭씨 18~23도로 서서히 올라 갈 것이다. 사파데이의 10월 21일은 12도에서 20도가 예상되며, 주말에는 낮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진다.

 

중부지방은 오늘 비가 그치고 홍수가 잦아들었다. 그러나 10월 22일부터 북동 몬순의 영향으로 타인호아 지방부터 꽝빈 지방까지 다시 비가 내릴 것이며, 그 후 강우 지역은 꽝찌와 투아티엔-후에로 확대될 것이다. 다음 주 초에는 한파가 더 몰아칠 것으로 예보돼 중부지방은 10월 말까지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고원과 남부지방은 지금부터 주말까지 여전히 저녁 시간대에 비가 오는 날이 많을 것이다.

 

지난 10월 15일부터 19일까지 태풍 곤파스 영향, 중부지방 폭우, 하띤에서 꽝아이로 이어지는 하천 범람 등의 영향으로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다.

 

꽝빈, 꽝찌, 투아티엔-후에, 꽝닌, 다낭의 54개 코뮌이 침수되었고, 65채의 지붕이 부분적으로 파손되었으며 벼 2천헥타르, 농작물 378헥타르, 양식업 19헥타르가 침수되었다.

 

기상청은 올겨울이 지난해보다 더 추워져 12월 25일 이전에 혹한과 추위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겨울의 절정은 2022년 1월이며 4~5차례 강한 찬바람이 일면서 혹한과 광범위한 추위가 찾아올 것이다.

-GMK미디어(VN익스프레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