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7 (토)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4.2℃
  • 흐림울산 14.1℃
  • 맑음광주 14.7℃
  • 흐림부산 15.1℃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3.0℃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스포츠

[축구] 김학범 감독, 싱가포르 축구 국가대표 감독 물망

URL복사

말레이시아 대표팀 지휘봉을 잡지 못한 김학범 감독은 싱가포르 대표팀 감독이 될 수 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축구 협회는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위해 50명의 지원서를 접수했다. 앞서 FAS는 2020년 AFF컵 4강 진출을 중단한 뒤 요시다 다쓰마 일본 감독과 작별을 고한 바 있다.

 

후보군에는 스테판 콘스탄틴 감독, 루이스 밀라, 김학범 등 3명이 눈에 띈다. 콘스탄틴은 네팔, 수단, 인도의 전 감독이다. 가장 최근에는 2019 아시안컵에서 인도팀을 이끌고 조별리그에서 태국을 4대 1로 꺾었다.

 

루이스 밀라는 U19, U21, U23 스페인, U23 인도네시아 전 감독이었다. 그리고 김학범 감독은 아시아드 2018에서 금메달을 땄다.

 

김학범 감독 역시 탄청회 감독의 후임으로 최종 말레이시아 감독 물망에 올랐지만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는 얼마 전 김판곤 감독 위원과 계약을 발표했다.

 

싱가포르는 동남아 축구의 오랜 강호지만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싱가포르는 AFF컵 2020에서 3위 달성으로 요시다 다쓰마 감독의 지도 아래 약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회가 끝난 후, 요시다는 헤어지고 일본으로 돌아왔다.

 

FAS는 후보 선정을 검토하고 3월 싱가포르 팀의 새 사령탑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이 발탁되면 동남아시아는 박항서(베트남), 신태용(인도네시아), 김판곤(말레이시아)에 이어 4명의 한국인 감독이 부임하게 된다.

 

2022년에 싱가포르 축구는 SEA 경기와 AFF 컵과 같은 중요한 경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독보적 아우라의 ‘숨멎’ 포스터 공개 이토록 강렬하고 압도적인 한 컷!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시작된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3일, 시선을 압도하는 서현진의 단독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더할 나위 없는 퍼펙트 라인업을 구축한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을 비롯해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차청화, 조달환, 김재화, 지승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새빨간 수트의 서현진이 존재감을 과시한다. 색을 잃은 무채색 사람들 사이, 핏빛의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오수재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수재를 둘러싼 얼굴 없는 이들은 누구일까. 끝을 알 수는 없지만 더 멀리, 더 높이 어딘가를 향해 있는 그들 사이에 선 오수재의 차가운 얼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누군가의 부름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