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조금울산 3.2℃
  • 흐림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2.4℃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WHO와 CDC, 홍역 전 세계적으로 임박한 위협

▶ 2019년 3월 20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국제사회보건서비스 클리닉에서 홍역, 유행성 이하선염, 풍진(MMR) 백신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공중보건기구는 코로나19로 인해 백신 접종 범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질병에 대한 감시가 약화됨에 따라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홍역이 확산될 위험이 임박했다고 수요일 밝혔다.

 

홍역은 가장 전염성이 강한 인간 바이러스 중 하나이며 거의 전적으로 예방 접종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그러나 집단 간 발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95%의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공동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범유행으로 인한 장애로 2021년 홍역 백신 접종을 놓친 어린이가 4천만명에 육박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홍역 선두주자 패트릭 오코너는 로이터통신에 홍역 환자가 예년에 비해 아직 극적으로 증가하지는 않았지만 지금이 행동에 나설 때라고 말했다.

 

그는 화요일에 "우리는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다. "이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12-24개월이 걸릴 것이다."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홍역의 주기적 특성과 같은 요소들이 결합하면 면역력 격차가 확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발병 사례가 폭발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할 수 있지만, 그것은 빠르게 바뀔 수 있다고 오코너는 질병의 전염성이 매우 높은 특성을 지적하며 말했다.

 

오코너는 WHO가 이미 2022년 시작 이후 대규모 파괴적 발병이 증가해 9월까지 19건에서 거의 30건으로 증가했다며 특히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