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0.5℃
  • 맑음울산 0.0℃
  • 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1.6℃
  • 제주 2.7℃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1.4℃
  • 구름조금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0.6℃
기상청 제공

남동부 개발의 가장 큰 장애물은 교통 체증이다

 

총리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6개 핵심 지방 중 고속도로가 50km밖에 건설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교통혼잡은 동남권 경제발전의 가장 큰 과제다.


동남부 지역은 호찌민시, 동나이, 빈즈엉, 바리아붕따우, 빈푸옥, 따이닌을 포함하고 있으며 국내 GDP의 32%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 지역은 10년 동안 50km의 고속도로만 건설되었다.

 

남동부 지방을 연결하는 유일한 고속도로는 호찌민시-롱탄-다우자이로, 50km에 걸쳐 자동차 전용 4차선이 있다. 2015년 개통된 이 구간은 주말과 휴일 평균 차량이 4만~4만3000대에 달할 정도로 차량 정체가 빈번하다.

 

많은 국도의 압도적인 교통량 증가와 고속도로와 벨트웨이의 건설 지연은 지역 교통 인프라가 증가하는 교통 수요를 수용하지 못하게 되었다.

 

총리에 따르면 동남권은 잠재력이 크지만 지역에 대한 제한적인 메커니즘, 인프라 연결의 동기화 부족, 자원 동원의 정부 의존도, 과학기술 그리고 인적 자원의 정치적, 사회적 발전과 일치하지 않는 것 등의 단점도 있다. 

 

게다가, 지속 불가능한 사회 경제적 발전, 소득 불평등, 기후 변화, 홍수 및 환경 오염 또한 동남부 지역의 큰 도전이다. 그러므로 관계 당국은 이들 지역에 대한 획기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동남부 지역의 인프라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총리는 호찌민 인민위원회의 제안에 따라 재정과 교통부에 전략적인 교통 인프라 개발 기금을 유치하도록 했다. 그동안 기획투자부는 자금 동원을 위한 금융중심지 구축 업무를 맡았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하나은행, 중소기업과의 상생 위한 총 23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 실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이 고금리와 경기둔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총 23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1분기 중 '하나로 연결된 중소기업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중소기업 차주의 금융 부담 완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금융 지원은 대내외적 경기둔화와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의 '3고(高)'라는 복합적 위기 상황 속에서 하나은행을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 중 금융 지원이 필요한 약 2만 중소기업(지원 대상 여신 약 19조원)을 대상으로 대출 금리 감면, 고정금리 특별대출 실시, 유동성 지원 등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함으로써 상생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마련됐다. 하나로 연결된 중소기업 상생 지원 프로그램은 △고금리 차주 지원 △고정금리 선택 차주 지원 △취약 차주 지원 등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취약 중소기업과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균형 있고 선제적인 금융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 차주들의 금융 비용을 경감하고 대출이자 상환 부담을 줄여 연착륙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승열 하나은행장은 '이번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의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