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2.0℃
  • 구름조금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조금제주 3.5℃
  • 맑음강화 -5.7℃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 속에서 인문학을 논하다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에서 인문학을 살펴보기 위한 컨퍼런스가 11월 29일 하노이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으며 베트남 사회과학원(VASS)과 경제·인문사회과학연구회(NRC)가 공동 주최했다.

 

VASS 역사연구소 부소장인 쩐티푸엉호아 박사는 양국이 역사적으로 사람, 문화, 농산물의 교류를 목격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서로 다른 역사적 시기에 걸친 문화적, 정치적 유사성은 비교를 위한 전제 조건을 만들었고 학술 교류를 위한 자료로도 사용되었다고 그녀는 지적했다.

 

베트남에서의 한국어 및 한국학 연수와 관련하여 하노이 소재 인문사회과학대학 동양학부 학장 레티투장 박사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의 존재가 상대적으로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작업은 현재 베트남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전공 중 하나이다.

 

따라서 그녀는 대학들이 한국어와 한국학에 대한 적절한 발전 방법, 새로운 사고방식, 새로운 접근방식, 그리고 훈련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을 권고했다. 이를 통해 베트남이 역내 한국 관련 연수 및 연구의 중심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회의는 주로 문화 및 역사 연구, 교육, 결혼 기반 이주와 같은 사회 문제 해결에 대한 양국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과학자들은 또한 양국 관계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함께 문화, 역사, 교육에서의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을 제안했다.

 

또한 11월 29일에는 푸토 지방에서 열린 한국어 대회의 결승전이 열렸다. 이번 대회는 2021년 1차 대회에 이어 북부 지방에서 열린 두 번째 대회였다. 푸토 우호단체연합회, 지방외무부, 지방라디오방송국, 푸토산업단지청, 흥브엉 대학교,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주최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