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6℃
  • 구름조금강릉 33.4℃
  • 구름많음서울 28.7℃
  • 맑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3.2℃
  • 소나기울산 25.3℃
  • 맑음광주 32.6℃
  • 구름많음부산 26.0℃
  • 맑음고창 29.2℃
  • 맑음제주 25.4℃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31.9℃
  • 맑음금산 32.7℃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비지니스

베트남 배민, 영업규모 축소, 철수 수순

 

테크인아시아(Tech in Asia)에 따르면 딜리버리 히어로(Delivery Hero)와 우아한 형제들(Woowa Brothers)의 합작 회사인 배민 베트남(Baemin Vietnam)이 베트남 시장에서의 사업을 축소하고 직원을 감축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테크인아시아(Tech in Asia)에 따르면 배민 임시 CEO인 까오티응옥로안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베트남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한 결정은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로안은 송진우 씨가 지난 9월 중순 사임한 후 대표이사직을 이어받았다.

 

이메일은 "불행하게도 이번 결정은 치열한 경쟁과 소비자 기대가 높은 베트남의 어려운 음식 배달 환경에 의해 가속화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베트남에서 얼마나 많은 직원들이 감원의 영향을 받을지 불확실하다. 회사는 타이응우옌, 호이안, 박닌 등 일부 지역에서 영업을 중단했다.

 

이 소식은 또 다른 딜리버리 히어로 브랜드인 푸드판다(Foodpanda)가 아시아 태평양 시장에서 인원을 줄이기로 한 결정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딜리버리 히어로는 여러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푸드판다를 판매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확인했다. 베트남 배민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은 이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하기 위한 조치로 이해된다.

 

딜리버리 히어로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니클라스 오스트버그는 8월 로이터 통신에 사업이 취약하다고 말한 베트남을 제외하고는 아시아에 대한 회사의 전망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시장에서 음식 배달은 "절대 수익성이 없다"고 말했다.

 

배민은 베트남에서 음식 배달 분야에서 그랩, 고젝, 쇼피푸드 등의 플랫폼과 경쟁하고 있으며, 나머지 애플리케이션과 달리 배민 베트남은 음식 배달 서비스만 제공하고 있으며, 모멘텀웍스에 따르면 배민은 2022년까지 시장 점유율 12%를 차지하고 있어 그랩의 45%, 쇼피푸드의 41%보다 크게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배민은 2019년 5월 베트남에 진출했다.


베트남

더보기
베트남 대나무캐피탈, 한국 SK에코플랜트 폐전력 협력 계약
베트남 BCG 에너지는 한국의 두 회사인 SK 에코플랜트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C)와 협력하여 베트남에서 폐기물 대 전력 프로젝트를 시행에정이다. BCG 에너지는 밤부캐피탈그룹의 자회사이고 SK 에코플란트는 SK 그룹의 자회사이다. 월요일에 체결된 협약에 따라 세 회사는 남부 지역, 특히 롱안과 끼엔장 지역의 프로젝트에 집중하여 환경 보호와 지속 가능한 개발을 촉진할 것이다. 세 회사는 폐기물 처리(폐기물 재활용, 폐차장 처리), 폐기물 대 발전소 건설, 배출 저감 프로젝트 개발에 손을 잡는다. 송병억 SLC 회장은 이번 협력이 양국 에너지 기업들의 실질적인 움직임이며, 정부간 협력을 증대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을 통해 베트남에 녹색 공적개발원조(ODA)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이것은 베트남의 에너지 전환, 기후 변화 적응, 그리고 환경 보호라는 주요 목표에 기여하면서, 베트남에 더 많은 투자를 끌어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BCG 에너지의 CEO이자 밤부캐피탈그룹의 부회장인 팜민뚜언은 에너지 및 폐기물 처리 분야에서 베트남과 한국의 주요 기업 간의 파트너십이 폐기물 관리, 환경 보호 및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에 대한 효율적인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