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즉석에서 도자기 공방을, 베트남 젊은이들 열렬히 환영

하루 씨는 베트남에서 도자기 공방을 열 때 자신의 가게 이미지를 너무 널리 홍보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베트남 젊은이들이 이곳에 와서 도자기를 배우고 자신이 만든 사랑스러운 제품들을 사진으로 찍는 것을 보고 상당히 놀랐다고 한다.


작업장 개설을 통해 작업장 방문 비용 절감

 

어느 주말, 김하경 씨(통칭 하루, 32세)의 도자기 가게가 있는 빈탄지구(호치민시) 응우옌후이뚜엉거리의 작은 골목에 들렀다. 이전에 이 도자기 공방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푸미훙(호치민시 7지구) 도시지역에 있었다. 2023년 중반부터는 도자기 공장이 빈탄지구로 옮겨 움직이기에 더욱 편하게 되었다.

 

하루씨의 도자기 공방은 카페와 도자기 학습 공간 등 2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집은 햇빛과 푸른 나무들로 가득 차 있으며, 은은한 한국적인 멜로디가 귓가에 울려 퍼지며 고객들에게 편안한 느낌을 준다.

 

'편안하다'는 게 우리가 이곳에 도착했을 때 느꼈던 감정이다. 붐비거나 시끄럽지 않은 하루 씨의 가게에 오는 손님들은 각자 테이블에 앉아 도자기를 그리고, 다른 손님들은 점토를 반죽하고, 어떤 손님들은 뜨개질을 하고, 어떤 손님들은 컴퓨터로 타자를 친다.

 

하루 씨는 8년 전 부모님과 함께 살기 위해 베트남에 오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그 전에는 대학에서 도자기 전공으로 졸업한 뒤 한국의 한 디자인 회사에서 일했다.

 

 

"한국에서, 삶은 매우 바쁘고 붐빈다. 나는 그것이 적합하지 않다고 느꼈다. 만약 내가 여전히 한국에서 혼자 살고 있다면, 그것은 정말로 어려울 것이고, 그래서 나는 가족과 더 가깝게 지내기 위해 베트남으로 이사하기로 결정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처음 베트남에 왔을 때는 친구가 많지 않아 퇴근 후 휴식을 위해 꽃꽂이 기술을 배우기 위해 공방(기술 공유회)을 자주 다녔는데, 워낙 열정이 넘치셔서 이 활동을 하면서 한 달에 1600만동 까지 지불하며 일주일에 4번씩 공방에 간 적도 있었다고 한다.

 

"당시 어머니는 공방 가는 데 돈을 너무 많이 쓴다고 하셨다, 아니면 돈을 아끼기 위해 공방을 직접 여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고 판단해 1600만동/월 미만의 운영비로 도자기 공방을 열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고 하루씨는 도자기 공방의 탄생에 대해 매우 즉흥적이고 우연한 계기를 이야기했다.

 

좋은 도예가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하루 씨에 의하면, 좋은 도예가는 좋은 기술과 예술성을 가져야 한다고 합니다. "제가 대학에 다닐 때, 우리는 학생들에게 완벽하고 부드러운 제품을 만들도록 요구하는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저는 왜 그런지 궁금했죠? 저는 차라리 다른 것을 하고 싶어요." 라고 그녀는 말한다.

 

 

하루의 도자기 제품을 보면 너무 완벽하지도 않고 날카롭지도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각 컵과 접시의 표면에는 여전히 장인의 지문이 찍혀 있거나 매끄럽지도 않은 선들이 남아 있다. 제품의 무늬는 정교하거나 정교하지도 않고 개, 고양이, 순박한 사람의 얼굴을 단순하게 그린 것, 그리고 긍정적인 의미를 가진 단순하고 깔끔한 단어들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제품의 독특한 정체성, 조금은 촌스럽고 단순한 것, 그리고 그것이 많은 사람들을 열정적으로 만드는 것이다.

 

하루 씨는 성숙의 여정 속에서 도자기, 자신의 삶과 삶의 경험에서 나온 장식적 모티브를 통해 자신의 삶을 둘러싼 것들을 모으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녀가 처음 도자기 공방을 열었을 때 하루의 손님들은 주로 현지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이었다. 그녀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업데이트하지 않기 때문에 많은 베트남 사람들이 도자기 공방에 와서 자신이 만든 사랑스러운 제품들을 사진으로 찍었을 때 상당히 놀랐다고 했다.

 

때때로 하루 씨는 베트남에서의 여행이 한국에 있을 때와는 완전히 다른, 매우 편리했지만 좀 두려웠지만 그것이 내가 베트남을 더 사랑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비록 그녀가 만드는 제품들을 설명하기 위해 베트남어를 말할 수는 없지만, 고객들은 여전히 그녀의 예술성, 감정들, 그리고 그녀가 좋아하는 것들, 즉 나무, 햇빛, 간단한 것들을 느낄 수 있다.

 

"하루 씨를 만났을 때, 그녀에게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많이 느꼈다. 그녀는 조용한 성격이지만, 그녀를 만나면 마음을 열어 이야기 하고 싶고, 행복한 것 같다."라고 푸년에 사는 응우옌판타오둥(25세)는 말했다.

 

하루 씨는 베트남에 가족과 친척이 있어서 생활이 꽤 편안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을 평가하면서 자신은 과거를 되돌아보는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베트남에 온 것에 대해 후회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그녀는 더 많은 베트남 젊은이들에게 이 직업을 가르쳐 그들이 8년 전처럼 자신이 좋아하는 도자기 작업장을 열 수 있기를 원한다.

-청년신문


베트남

더보기
스타벤처스, 스타이노베이션 1·2기 누적 투자유치 150억 달성!
유니콘 액셀러레이터 '스타벤처스'(대표 문지은)가 '유니콘 사관학교'를 졸업한 스타이노베이션 1기, 2기 팀들이 누적 투자유치 15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타벤처스는 '스타이노베이션'에 선발된 예비 유니콘 가운데 9개팀이 팁스(TIPS)에 선정됐고, 총 14개팀이 시드 및 프리시리즈, 팁스 연계 후속투자를 유치해 누적투자금액 150억원을 기록했다며, 위축된 국내 투자환경 속에 고무적인 성과를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스타 이노베이션'은 스타벤처스가 SK증권과 매년 개최하는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으로, 세상을 바꿀 상위 1% 혁신기술 예비 유니콘을 발굴해 혹독한 컴퍼니빌드와 혁신 밸류업을 통해 단기간에 기관투자사의 투자와 후속유치까지 연결시키는 획기적인 유니콘 챌린지다. 1기 모집 1주일만에 160여팀, 2기 모집 1주일만에 200여팀이 지원하는 등 창업벤처 사이에 '유니콘사관학교'로 유명하다. 스타벤처스는 스타이노베이션 선발팀 가운데 △부엔까미노(자금 관리서비스), △애쓰지마(AI 낚시 플랫폼), △그린다(폐식용유 재활용·바이오디젤), △십일리터(반려동물 온라인 홈케어), △로비고스(모빌리티 관제 플랫폼), △꾸러기수비대(앱제작 어플), △도시곳간(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