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5 (수)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7.5℃
  • 맑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7.4℃
  • 흐림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0.9℃
  • 구름조금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7.5℃
  • 흐림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기업

베트남 총리 삼성에게 투자 확대 요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방한 중인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베트남에서의 투자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11월 28일 (목)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주관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이후 푹 총리와 별도 면담 자리를 가졌다. 푹 총리는 면담에서 이 부회장에게 스마트 공장, 부품 투자 등 베트남에서의 전반적 투자 확대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푹 총리는 베트남 정부가 기업들 사업 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삼성에 스마트폰 외에도 반도체 생산공장을 설립해줄 것도 요청했다. 푹 총리는 삼성이 이 프로젝트에 투자하면 인센티브를 주겠다고 약속했고, 아울러 더 많은 베트남 기업들이 삼성의 공급망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삼성이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부회장은 "베트남에서 앞으로 많은 첨단 엔지니어가 필요하다. 반도체, 첨단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은 모두 부가가치가 높은 분야로 시장 수요에 따라 생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2022년 하노이에서 운영될 것으로 예상되는 연구개발(R&D)센터 프로젝트와 관련해 이 부회장은 현지 엔지니어 3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총리와 베트남 정부가 이 프로젝트가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 역시 요청했다.

 

이 부회장이 푹 총리를 만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최근에는 이 부회장이 지난해 10월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만남을 갖고 투자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은 1995년 호치민에 삼성전자 법인을 설립해 TV 생산·판매를 시작한 이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배터리, 전자부품 등으로 베트남 사업을 확대해 왔다. 현재 베트남에서 스마트폰과 모바일 기기를 중심으로 TV와 네트워크 장비,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을 생산하고 있다.

삼성의 베트남 투자 규모는 현재 약 170억달러로 현지에 13만명을 직접 고용하고 있으며 삼성은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 경제)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너는 내 운명, 진태현♥박시은, 시월드 소환?! ‘한 지붕 두 시어머니’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지난 23일(월) 밤 11시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국민 시어머니’ 두 분과 함께하는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살벌한(?) 한 끼 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이른 아침부터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해 보였다. 박시은은 "오늘 시어머니가 집에 오시기로 했다"라며 평소답지 않게 유독 긴장한 모습으로 봄 제철 밥상을 차리기 시작했다.잠시 후 이들을 찾아온 시어머니의 정체는 다름 아닌 배우 박정수와 금보라였다. 시어머니 역할을 자주 맡아 ‘국민 시어머니’라 불리는 그녀들의 등장에 MC들도 ”두 분 함께 있는 걸 보니 내가 다 식은땀이 난다“, “박시은 씨는 시어머니가 대체 몇 명이냐”라며 놀라워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국민 시어머니’ 박정수와 금보라 사이에 불꽃 튀는 신경전이 벌어졌다. 성격부터 취향까지 어느 것 하나 맞지 않는 두 사람은 시종일관 티격태격 댔다. 이에 MC들도 “정말 안 맞다”, ”두 분 친한 거 맞냐“, ”송대관과 태진아가 생각난다“라며 당황스러워했다고. 이후 박정수가 ”쟤 여기 누가 불렀냐?“라며 호통을 쳤다. 한편, 박정수와 금보라 사이에서 안절부절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