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0℃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4℃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베트남

[정치] 푹 주석의 한국 방문은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를 더욱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

응우옌쑤언푹 주석이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12월 4일부터 6일까지 베트남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한국을 국빈 방문한다.

 

푹 주석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하는 외국 고위 지도자로, 푹 주석의 한국 국빈 방문은 한국이 베트남과의 관계를 높이 평가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베트남과 한국은 1992년 12월 22일에 외교 관계를 수립했지만, 두 나라은 이전에 협력적인 활동을 했다. 2001년 8월 쩐득루엉 베트남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계기로 양국은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2009년 10월 이명박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으로 양국 관계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었다.

 

정치적, 국방-안보 협력에 관해서는 대표단의 교환과 양자 회담이 온라인과 직접 만나는 형식으로 유지되어 왔다.

 

2022년 9월 기준으로 베트남에 대한 외국인 투자액은 805억2천만달러로 베트남 전체 투자액의 18.6%를 차지했다.

 

 

2012~2015년 경제개발협력기금(EDCF)에서 12억달러, 2016~2020년 15억달러의 우대대출을 받아 베트남에 두 번째로 큰 공적개발원조(ODA)를 제공했다. 2019년에는 666억5천만달러, 2020년에는 650억달러, 2021년에는 780억달러의 쌍방향 무역을 통해 베트남의 세 번째로 큰 무역 파트너가 되었다.

 

베트남-한국 자유무역협정(VKFT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힘입어 양국은 베트남의 농산물과 제철과일 수출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해 내년에는 1000억 달러, 2030년 1500억달러의 양국 교역을 전망하고 있다.

 

양국은 또한 동해 문제와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공동 관심사인 지역 및 세계적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다자간 포럼과 기구의 조정을 강화하고 있으며, 양국이 회원국인 양자 및 다자간 자유무역협정도 강화하고 있다.

 

베트남은 중국에 이어 한국에 두 번째로 큰 이주 노동자 공급원이며, 한국은 대만(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이주 노동자 시장이다. 현재 약 48,000명의 베트남 노동자들이 한국에서 일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베트남 관광객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관광지로 떠올랐으며, 2019년에는 전년보다 23.1% 증가한 420만명을 기록했다. 올해 베트남 방문객은 55만명으로 전년 대비 21.9% 증가했다.

 

양국의 사법, 교육, 농업, 과학기술 협력도 지난 몇 년간 결실을 맺었다.

 

통계에 따르면 고용허가제(EPS) 프로그램에 따라 3먼7천명 이상의 육체노동자와 선원을 포함하여 21만6천명 이상의 베트남인이 한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18만명 이상의 한국인이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사업가이다.

 

지금까지 베트남의 대부분의 도시, 성, 지방은 한국의 지방, 단체, 기업들과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 투자자들은 현재 박닌, 하노이, 동나이, 하이퐁, 타이응우옌, 호찌민 등 59개 지역에 주로 진출해 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