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7.0℃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5.9℃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17.3℃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흐림강화 14.7℃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7.1℃
  • 맑음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비지니스

[투자] 외국인 투자자, 베트남 제약사 인수로 큰 수익을....

외국계 기업은 주가 상승에 따른 이익 외에도 베트남 제약사로부터 연 20~40%의 배당금을 주기적으로 받아왔다.

 

제약산업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

 

베트남 의약품 시장은 최근 몇 년간 강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상업 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하는 IQVIA에 따르면 2022년 베트남 의약품 시장은 전년 대비 29% 증가한 187조6600억동(약 80억 달러)으로 평가되었으며, 2018년 대비 2배 증가했다.

 

따라서 업계는 많은 베트남 제약 생산업체의 전략적 주주가 되기 위해 주식 매입을 주저하지 않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이 되었다.

 

전략적 주주로부터 그들은 Hau Giang Pharmaceuticals JSC(DHG Pharma), Domesco JSC 및 Imexpharm Corp와 같은 주식 시장에 상장된 일련의 대형 의약품 생산업체를 통제하기 위해 점차적으로 주식을 모아 왔다.

 

 

Pymepharco JSC는 독일 제약그룹 STADA Arzneimittel AG가 지분을 거의 100%로 늘린 후 호치민 증권거래소(HoSE)에서 PME 주식을 상장폐지하기도 했다. STADA는 2008년부터 Pymepharco에 자본을 투자하기 시작했으며 이후 회사 지분 62%를 보유한 전략적 주주가 되었다. 2020년 말 그룹은 지분을 100%까지 늘리고 2021년 말 완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상장 폐지 후 Pymepharco는 더 이상 재무 정보를 공개할 필요가 없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회사의 매출은 1조6500억동(6800만달러)에서 2조400억동(8400만달러)로 증가했고 순이익은 2860억동(1180만달러)에서 3170억동(1300만달러)로 증가했다. 회사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20%의 정기적인 현금 배당금을 지급했다.

 

HoSE에 DMC로 상장된 Domesco는 2011년부터 칠레의 CFR International SpA라는 해외 전략적 주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 조직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DMC 주식을 매입했다. Domesco는 2016년 외국인 지분율을 100%로 늘렸을 때 51.7%의 지배 지분을 확보하여 미국 Abbott Laboratories로 이전했다. Domesco는 2011~2022년 기간 동안 매출 3%, 이익 8.7%의 연평균 성장률(CAGR)을 기록했다. 이러한 안정적인 경영실적 덕분에 2017년부터 현재까지 연간 약 25% 정도의 현금 배당금 지급을 유지할 수 있었다. 시장 가격 측면에서 지난 11년 동안 DMC는 액면가에서 주당 7만동(2.88달러)으로 거의 6배 증가했다.

 

2019년 중반 일본의 다이쇼제약홀딩스(Taisho Pharmaceutical Holdings)는 베트남 5대 제약기업 중 하나인 DHG Pharma(HoSE: DHG) 인수를 완료했으며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DHG Pharma는 5년 동안 다이쇼의 손에 들어간 후 4.7%의 복합 매출 성장률과 11%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덕분에 회사가 지급하는 배당률도 연간 현금으로 최대 35~40%에 달할 정도로 매우 매력적이다. DHG 가격은 주당 약 9만동~10만동(4.12달러)을 맴돌았으며 최근에는 12만동(4.95달러)을 돌파했다.

 

SK인베스트먼트비나III는 2020년부터 지분 25%를 양도받아 아이멕스팜(HoSE:IMP)에 합류했다. 이후 회사와 관계사는 IMP 주식을 더 많이 모아 2022년 말 지배지분 65%를 확보했다.

 

이 밖에도 Traphaco JSC, Ha Tay Pharmaceutical(Hataphar), BinhDinh Pharmaceutical, Medical Equipment JSC(Bidiphar) 등이 해외 파트너를 유치하고 있다. 특히 하노이 증권거래소(HNX)에 DHT로 상장된 Hataphar는 일본 ASKA Pharmaceutical의 개별 주식 840만주를 주당 2만1500동(0.89달러)의 가격으로 발행할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 완료되면 일본 회사는 지분을 32.56%로 늘어날 것이다.

 

외국인 투자자들 또한 의약품 유통업체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한국의 동화약품(Dongwha Pharm Co., Ltd.)은 Trung Son 약국 체인 운영업체인 Trung Son Pharma의 지분 51%를 인수하는 데 3천만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메콩 삼각주 도시인 껀토에 본사를 두고 있는 회사는 현재 메콩 삼각주와 호치민시 전역에 140개 이상의 약국을 운영하고 있다.

 

대부분의 제약회사는 안정적인 이익을 달성하고 정기적인 배당을 지급하기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눈에는 더욱 매력적이다.

 

훌륭한 성장 전망

 

피치솔루션즈의 리서치 부문인 BMI는 베트남의 제약시장 규모가 2026년 약 161억달러에 이르고, 연간 복합성장률은 최대 11%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제약산업의 장기 성장 동력은 인구통계, 건강보험 확대, 1인당 소득 증가, 다국적 제약사의 투자 등이다.

 

최근 몇 년간 베트남은 60세 이상 인구가 2021년 인구의 12% 이상을 차지하고 2050년에는 25%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급격한 인구 고령화에 직면해 있으며, 따라서 연령에 따라 건강 및 사회적 돌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2년 12월 31일 기준 건강보험 적용률은 인구의 92%에 달했으며 2025년에는 95%를 기록할 예정이다.

 

피치솔루션즈에 따르면 1인당 평균 의약품 지출은 2021년 150만동(61.8달러)에서 2026년 210만동(86.5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복합성장률 7.8%에 해당하며 매년 1인당 소득의 평균 5%를 차지한다.

 

마지막으로 최근 몇 년간 국제 제약산업의 거물들이 국내 생산자들에게 투자하고 있으며, 이들 파트너를 통해 베트남 기업들은 일본-GMP, GMP-EU 기준에 부합하는 공장에 투자할 수 있는 기술이전 및 인적자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는 기업들이 윤리적 의약품 채널(ETC)을 확대할 수 있는 여건이 되고 있다.

 

도메스코 측은 애벗이 GMP-EU 기준에 맞는 생산라인 고도화와 생산장비 투자를 지원하는 한편, 다수의 전략제품에 대한 기술이전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도메스코는 이번 협력사를 통해 수출시장을 확대했으며, 지금까지 아시아와 중남미를 중심으로 전 세계 14개국에 의약품을 수출해왔다.

 

DHG Pharma 경영진은 다이쇼의 인력 개발, 기술 및 관리 프로세스 덕분에 회사가 일본-GMP 표준을 통해 국제 시장에 진출했다고 말했다. 5년 후, DHG Pharma는 20개 수출 시장과 27개 유통업체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개발했으며 누적 수출액은 2천만달러가 넘는다. 그러나 수출액은 전체 매출의 2.5%에 불과하다. 한편 사이공증권(SSI)은 수출이 DHG Pharma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며 다이쇼가 회사와 손을 잡고 주요 5개국에 제품을 수출할 때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멕스팜의 쩐티다오 대표는 SK그룹의 적극적인 참여로 베트남 1위 항생제 생산업체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그룹의 자원과 기술을 최적화하기 위해 남부 동탑성 꽝칸 산업단지에 공장을 짓는 등 중요한 프로젝트를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이사회는 2023~2027년 기간 동안 두 배의 수익과 평균 세전이익 20%를 목표로 삼았다.

 

최근 보건부는 의약품 부족을 완화하고 ETC가 장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법적 서류를 발급했다. 이멕스팜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수두, 수족구병 등 팬데믹과 맞물려 공공의료시설 내 의약품 수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분기 말 ETC 입찰 활동이 활기를 띠면서 많은 국내 제약사들이 긍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반대로 2분기부터는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장외시장(OTC) 채널이 축소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M&A] 외국인 투자자, 베트남 제약사 전략적 지분 인수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