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1 (일)

  • 맑음동두천 11.8℃
  • 흐림강릉 14.6℃
  • 연무서울 11.4℃
  • 박무대전 11.9℃
  • 연무대구 14.9℃
  • 흐림울산 16.6℃
  • 박무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4.9℃
  • 박무제주 18.3℃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4.9℃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코비드-19 백신주사] 호찌민시: 10월 25일부터 12세~17세 예방접종을 할 것이다.

URL복사

각 군은 시에서 이 계획을 승인하면 예방접종을 받을 준비가 된 12세에서 17세의 어린이 명단을 긴급히 검토하고 있다.

 

보건부는 지난 10월 14일, 일정에 따라 코비드-19 예방접종을 허용하고, 우선 16~17세 연령대를 우선으로 하고, 백신 공급 진행 상황에 따라 점차 연령을 낮추기로 했다. 보건부는 지방정부가 이 조건을 충분히 준비했다면 10월에 1차 주사를 배치하고 계획을 마련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학교에서 예방접종이 예상된다.

보건부의 문서 이후, 10월 15일, 깐지오 지역 인민 위원회는 12세~17세 사이의 어린이들을 위한 코비드-19 예방 접종에 대한 문서를 발행했다.

깐지오구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지역이 고정 주사 장소와 학교(학교에서 학습에 주력하는 지역을 위해)에서 이동 주사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위원회는 보건부에 12~17세 아동의 목록을 작성하고, 적절한 백신을 할당하기 위해 시 보건부에 백신 수요를 보내도록 했다. 보건소는 보건부와 협조하여 주사일정, 주사팀 편성, 실정에 맞는 주사형태 정리, 200~250회 주사/일 주사/주사팀 수용능력 확보 등을 수행한다.

이 지역의 학교들은 6학년부터 12학년까지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위한 백신 접종을 검토하고 목록을 만들기 위해 인민 위원회와 협력한다. 백신 접종은 12세에서 17세의 어린이들이다. "우리는 또한 예방 접종 기간 동안 학급 교사들이 학생들을 관리하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 또한, 인민위원회는 예방접종 참여일 전에 부모들에게 예방접종 동의서를 배포할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고밥 교육훈련부의 응우옌탄투이 국장은 현재 이 지역에서 공부하고 있는 12세에서 18세 이하의 모든 학생들의 명단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현재 주사 계획은 부서에서 짜고 있다. 교육훈련부는 부모들이 예방접종 동의서를 이해하고 서명할 수 있도록 예방접종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학교에 지시할 예정이다. 둘째, 백신이 보급되면 아이들은 학교에서 직접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정리할 예정이다. 모든 학교의 학생은 해당 학교에서 예방 접종을 받는다. 이를 통해 학부모는 물론 교사와 행정가도 쉽게 관리할 수 있다. 예방 접종은 병원, 지역 보건소 및 해당 지역의 16개 병동 보건소와 협력할 것이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6군의 루홍우옌 교육훈련부장도 예방접종을 준비하기 위해 12세에서 17세 사이의 학생 수와 명단을 파악하도록 학교들에게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방접종은 학교에서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에 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한 예방접종을 실시했기 때문에, 그들은 경험이 있다 라고 우옌씨는 말했다.

 

3군 의료센터의 소장인 응우옌 따이 의사도 보건부의 공식 계획이 시행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1학기 종료 후 복학이 예상되므로 2차 접종 시점은 4주 이내, 2차 접종 후 14일 이내를 계산해야 등교 시간이 보장된다. 그는 예방접종은 보건 분야와 학교들이 학생들을 위한 예방접종 세션을 조직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한다.

투득시 교육훈련부장인 응우옌타이빈응우옌씨에 따르면, 교육훈련부는 현재 투득시의 예방접종 연령 학생 명단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투득시는 투득시가 운영하는 고등학교 학생 외에도 더 많은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국제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도 있다. 이들도 이전에 외국인에게 에방접종을 한 것 처럼 여전히 예방접종 대상에 포함되어 있다.

 

 

많은 학교가 양도되지 않아, 주사 장소를 만드는 것이 어렵다.

보건부의 12~17세 어린이 예방접종 안내에 따라, 호찌민시 질병관리센터는 현재 호찌민시가 이 연령대의 어린이 예방접종을 위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호찌민시의 보건 분야는 의견과 승인을 위해 시 인민위원회에 제출할 초안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노동보훈사회부와 교육훈련부와도 협력하여 구체적인 계획을 논의한다.

 

호찌민시는 허가 백신의 상황에 따라 규정상 10월 25일부터 고정 지점과 이동 사이트, 학교(학교 밀집 지역)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오늘날 어려운 문제는 만약 여러분이 학교에서 주사를 놓기를 원한다면, 그것이 학교에 양도되엇는지 아닌지에 달려있다는 것이라고 응우옌씨는 말했다. 사실, 투득시에는 격리지역과 야전병원으로 많은 학교가 사용되고 있다. 학교를 양도해 고정된 주사점을 사용하도록 의무화 해야 한다.

"아동을 위한 예방접종은 이전에 교사와 성인의 예방접종을 시행되었기 때문에 장점이 있다. 하지만, 학생들에게 주사를 놓을 때, 대부분의 부모들은 그들과 동행할 것이다. 이로 인해 주사 현장에 사람이 많이 모인다.

 

따라서 주사팀의 구성은 과학적이고, 타이밍이 맞아야 하며, 주입 지점에서의 혼잡을 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응우옌씨는 덧붙였다.

 

 약 70만 명의 어린이에게 백신 접종
호찌민시 인구가족계획부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첫 해 인구조사 자료에 따르면, 6월 30일 현재, 호찌민시에는 12세에서 17세 사이의 68만8천명 이상의 아이들이 있다. 2019년 4월 현재, 도시 전체에는 72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살고 있다.
따라서, 시는 약 70만명의 어린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비드-19 호찌민시] 70만명 어린이에게 백신 접종 계획 준비

 


베트남

더보기
[국제정치] 미국에 이어 영국이 2022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고려할 차례다.
영국 정부 내에서 베이징에서 외교적인 임무 기피에 대한 '적극적인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더타임스가 보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인권 문제에 대한 중국의 행태에 항의하기 위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신문 더타임스가 11월 20일 보도했다. 신문은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이 보이콧을 지지하는 것으로 전해지는 등 정부 내 '적극적인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국 장관들은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지만 주중 영국대사는 여전히 참석할 것이라고 타임스는 덧붙였다. 보도에따르면 보수당 정치인 5명은 존슨 총리에게 2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스포츠 행사에 공식 외교 대표단을 참석시키지 말 것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1월 18일 워싱턴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젠 프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이 동계 올림픽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는 것은 신장 지역의 인권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말했으며, 중국 정부는 오랫동안 부인해 왔다. 프사키는 바이든 대통령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18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에서 미국 관리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